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독일 순방 계기, 부산과 함부르크의 우정과 연대, 협력 강화 -

Das Beste! 박형준 시장, 독일 함부르크에서 역대 최고의 순방성과 거둬
부서명
외교통상과
전화번호
051-888-7764
작성자
김현수
작성일
2023-05-08
조회수
1310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박형준 시장, 5.4.~5.7. 독일 함부르크 순방 통해 ▲ 부산시-함부르크시 우호협력도시 체결 ▲ 2023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 개최 ▲ 부산시컨소시엄-부산항만공사-하펜시티공사 간 3자 양해각서 체결 ▲ 독일 공영방송 NDR 뉴스 특종보도 등 역대 최고 순방성과 거둬 ◈ 2030부산세계박람회 관련 홍보,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과 케이팝(K-POP) 밴드 카디의 공연, B-Food(부산 음식) 홍보, 2023 대한민국-부산 행사 등에 함부르크 현지 연일 호평 일색 ◈ 박형준 시장, “이번 독일 함부르크 순방을 통해 다방면에서 역대 최고의 부산세일즈 성과를 거뒀다. 이를 계기로 유럽의 중심 함부르크시와의 우정과 연대, 협력을 강화해 유럽 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공감대를 더욱 확장해 나가겠다”라고 말해
첨부파일
내용

독일 순방 사진

  박형준 부산시장이 5월 4일부터 7일까지의 독일 함부르크 순방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번 순방은 함부르크시 페터 첸처 시장의 함부르크 방문 요청과 세계 최대 항구축제인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에 부산시가 주빈도시로 선정됨을 계기로 이뤄졌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순방에서 ▲ 독일 공영방송 NDR(Norddeutscher Rundfunk, 북부독일방송)의 특종보도 등을 통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 함부르크 유력 기업인들과 네트워크 강화 및 실질적 경제협력 창출 ▲ B-Food(부산음식), 부산관광, 북항재개발, 부산갈맷길, 부산항 축제, 부산시 우수 중소기업 등 홍보 ▲ 항만재개발 사업 등 양 도시 전략적 관심분야에서의 구체적 협력사업 추진 등 목표 이상의 역대 최고의 순방 성과를 거뒀다.

 

  특히, 박 시장은 함부르크 순방 기간 다수의 독일 및 함부르크 정․재계 인사*들과도 면담하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와 개최 후보도시 부산의 매력과 강점을 알리는 ‘부산세일즈’ 활동을 적극 펼쳤다.

 

  * 페터 첸처 독일연방 상원의장 겸 함부르크시장, 레오나드 함부르크 경제혁신부 장관, 카롤라 파이트 함부르크 시의회 의장, 말테 하이네 함부르크 상공회의소장, 클레이나우 하펜시티공사 사장, 옌스 마이어 함부르크 항만공사 사장, 이안 카란 前 함부르크 경제부 장관, 다니엘 마렉 독일 동아시아경제협회 사무총장, 페터 탐 주니어 함부르크 국제해양박물관 이사장, 스벤 우테르묄렌 RWE社 해상풍력 분야 CEO, 미국․영국․프랑스․일본 등 함부르크 주재 외교단, 국제해양법재판소장, 독일 선주협회장 등

 

  구체적인 순방성과로는 먼저, 현지시각으로 4일 오전 함부르크시청에서 페터 첸처 함부르크시장과 ‘부산시-함부르크시 간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현지 기자단과 공동 기자회견을 했다. 특히, 이날 함부르크시청에는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대형 태극기가 게양되며 행사의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양 도시는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통해 ▲ 그린 스마트 도시 및 탄소중립 ▲ 항구 디지털화 및 도시재생 ▲ 문화, 예술, 축제, 관광, 보건, 교육, 과학연구 및 인적 교류 등 전략적 관심분야에서 구체적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같은 날 함부르크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부산항·함부르크항 도시개발 라운드테이블’과 ‘친환경 해양 컨퍼런스 및 투자유치 설명회’를 통해 양 도시 항만 재개발 사업을 소개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조선․해양 분야 친환경 기술 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으며, 독일 기업들과 투자 상담 등도 가졌다.

 

  현지시각으로 5일 오전에는 독일 공영방송 NDR과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 행사와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주제로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는 NDR 뉴스에 특종으로 보도돼 독일 전역에 방송됐다.

 

   * 관련 NDR 보도(https://www.ndr.de/fernsehen/sendungen/hamburg_journal_1800/Suedkorea-ist-Laenderpartner-beim-834-Hafengeburtstag,hamj134584.html)

 

  같은 날 오후 박 시장은 성미카엘 교회의 ‘함부르크 개항축제 기념예배’에 참석하고, 현지 한인 사물놀이패들로 구성된 대한민국-부산 퍼레이드 대열에 합류, 대한민국 부산과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함께 홍보해 수많은 함부르크 시민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어서, 세계 최대의 항구축제인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의 공식 개막행사에 참석해 레오나드 함부르크 경제혁신부 장관과 함께 개항축제의 개막을 알리는 세레머니 행사를 가졌다.

 

  이번 개항축제에서 시는 주함부르크총영사관과 협업해 5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개항축제와 연계한 ‘2023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 행사를 개최했다. ▲ 행사장 내 엑스포 홍보 대형 미디어 큐브 ▲ 부산시 정책홍보관* ▲ 미식도시 부산 홍보관** ▲ 부산시 우수 중소기업 상품 전시관*** 등을 운영했고, 특히 국기원 태권도 시범, 록그룹 카디, 케이팝(K-POP) 커버댄스팀, 한국전통문화, 성악 전문가 등의 공연을 선보였다. 

 

   * (부산시 정책홍보관) 부산관광, 갈맷길, 북항재개발 사업, 부산항축제 등 홍보

  ** (미식도시 부산) 부산대표 음식 8가지 전시, 오징어게임 재연 “2030부산 달고나” 행사 등 운영

 *** (부산시 중소기업 상품 전시관) 부산 커피, 김부각, 캐릭터 굿즈 등 우수 기업 제품 전시․홍보

 

  시가 선보인 다채로운 행사와 전시·홍보관 등에 함부르크 시민들과 관람객들은 호평 일색이었으며, 각 홍보부스의 이벤트가 열릴 때마다 참여하는 관람객들로 행사장은 발 디딜 틈 없이 붐비기도 했다.

 

  특히,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의 특별 이벤트로 개최한 함부르크 유력인사(VIP) 대상 리셉션 및 B-Food(부산음식) 테이스팅(Tasting, 시식) 행사에서 부산 음식과 함부르크 현지 메뉴를 재해석한 요리를 제공해 참석 인사들에게 ‘Das ist lecker’, ‘Das Beste!’라는 찬사를 받았다.

 

 * ‘Das ist lecker’(다스 이스트 레커)는 ‘이거 정말 맛있다’, ‘Das beste’(다스 베스트)는 ‘최고’라는 뜻 

 

  현지시각 6일 오전에는 양 도시의 항만재개발 사업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부산시컨소시엄-부산항만공사-하펜시티공사 간 3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하펜시티 일대를 시찰하며 북항재개발 사업과의 연계방안을 모색했다.

 

  이어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약 2천여 명의 현지 관객들을 대상으로 란둥스브뤼케에서 열린 케이팝(K-POP) 밴드 ‘카디’의 공연에 직접 참석해 축하인사를 하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곡 등을 부르며 한국문화(K-Culture)와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알리는 ‘카디’에게 힘을 보탰다. 

  이날 저녁 박 시장은 부산시 대표단과 함께 함부르크 정․재계 유력인사 250여 명이 참여하는 ‘캡틴스디너(Captain’s Dinner)’ 행사에 초청받아 페터 첸처 함부르크 시장 부부 등과 소통하면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와 도시외교 외연 확장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2023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 행사에는 약 1백만 명의 관람객들이 행사장을 찾았다. 이들은 시가 마련한 다채로운 이벤트 등을 체험하며 한국문화(K-Culture)에 매료돼 연신 최고라는 감탄사인 ‘Das Beste!’를 내뱉어, 이번 행사가 부산이라는 도시의 위상과 브랜드를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됐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 투자유치 논의, 우호협력도시 협약 및 항만재개발 사업시행자 간 양해각서 체결, 독일 및 함부르크 유력인사와의 네트워킹 강화, 그리고 미식도시 부산․부산관광․부산시 우수 중소기업 홍보 등 이번 독일 순방을 통해 다방면에서 역대 최고의 부산세일즈 성과를 거뒀다”라며, “이번 순방을 계기로 유럽의 중심 함부르크시와의 우정과 연대, 협력을 강화해 유럽 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공감대를 더욱 확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페터 첸처 함부르크 시장은 캡틴스디너 행사에서 양 도시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이어나가자고 말하며, 내년에 부산을 방문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번 우호 협력도시 체결을 계기로 양 도시 간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자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