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 주빈도시 선정 계기 -

박형준 시장, 독일 함부르크 순방길 올라… 실질적 경제협력 창출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나서
부서명
외교통상과
전화번호
051-888-7764
작성자
김현수
작성일
2023-05-03
조회수
1209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5.4. ▲ 부산시-함부르크 간 우호협력도시 협약 체결하고 ▲ 친환경 해양 컨퍼런스 및 투자유치설명회 ▲ 부산항·함부르크항 도시개발 라운드테이블 등 통해 상호 투자·협력 논의 ◈ 5.5. ▲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 개막행사 ▲ 2023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 개막행사 ▲ 유력인사 초청 리셉션 통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및 개최후보도시 부산의 매력과 강점 홍보 ◈ 5.6. ▲ 부산시컨소시엄-부산항만공사-하펜시티공사 간 협력의향서 체결로 항만재개발 지역 간 상호협력 약속 ▲ 현지 정·재계 유력인사 참석 ‘캡틴스 디너’ 초청받아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 ◈ 박형준 시장, “함부르크시와 다방면으로 교류해 실질적 경제협력을 창출할 것이며, 개항축제를 찾는 세계인, 그리고 현지 정·재계 유력인사에 2030부산세계박람회와 개최후보도시 ‘부산’의 매력과 강점 적극 홍보할 것”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이 오늘(3일)부터 7일까지 독일 함부르크 순방길에 오른다.

 

  이번 순방은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오는 5일부터 7일까지 열리는 세계 최대 항구축제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에 주빈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이를 계기로 ‘부산’과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홍보하고 함부르크시와의 실질적 경제 협력관계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순방에서 ▲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와 이와 연계해 개최되는 ▲ 2023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 등을 통해 2030부산세계박람회와 부산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고, 이와 함께 ▲ 부산시-함부르크 간 우호협력도시 협약 체결 ▲ 친환경 해양 컨퍼런스 및 투자유치 설명회 ▲ 정·재계 유력인사 면담 ▲ 항만재개발 지역 간 상호협력을 위한 부산시컨소시엄-부산항만공사-하펜시티*공사 간 협력의향서 체결 등을 통해 부산시-함부르크시 간의 실질협력 강화를 이끌어내는 등 빈틈없는 일정을 내실 있게 소화할 예정이다.

 

   * 함부르크시의 행정구역, 함부르크 자유 무역항으로 쓰였던 이 지역을 재탄생시키기 위해 항만재개발 프로젝트인 ‘하펜시티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현지시각으로 4일 오전 박형준 시장은 함부르크시청에서 페터 첸처 함부르크시장과 ‘부산시-함부르크시 간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현지 기자단과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다. 

 

  양 도시는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통해 ▲ 그린 스마트 도시 및 탄소중립 ▲ 항구 디지털화 및 도시재생 ▲ 문화, 예술, 축제, 관광, 보건, 교육, 과학연구 및 인적 교류 등 각 도시의 강점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을 약속할 예정이다.

 

  또한, 같은 날 함부르크 상공회의소에서 열리는 부산항·함부르크항 도시개발 라운드테이블과 친환경 해양 컨퍼런스 및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한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부산항·함부르크항 도시개발 라운드테이블에서 지역 최대 규모의 항만재개발 사업이 진행되는 두 항구의 현재와 미래를 안드레아스 클레이나우 하펜시티공사 사장, 옌스 마이어 함부르크 항만공사 사장, 노버트 오스트 함부르크 상공회의소장 등과 공유하고, 상호 간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오후에는 친환경 해양 컨퍼런스 및 투자유치 설명회에서 한국·독일 기업과 차세대 에너지(LNG․수소․암모니아 등) 활용 동력선 연구 등 친환경 해운․항만, 그리고 조선․선박 기자재 분야에서 부산과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부산’이 가지고 있는 해양·첨단산업 분야의 우수한 투자환경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한, 박 시장은 같은 날 오후 독일 최대 에너지 기업 RWE사(社)의 해상풍력 분야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전환사업 등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현지시각 5일 오후 박 시장은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와 이와 연계해 부산시가 개최하는 ‘2023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의 개막행사에 참석한다. 

 

  함부르크 개항축제는 함부르크 경제혁신부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항구축제로, 올해는 5월 5일부터 7일까지 열린다. 행사 기간 각종 선박 퍼레이드, 불꽃놀이, 페어글라이딩 등 행사가 대대적으로 펼쳐지며, 독일과 인근 국가에서 1백만 명 이상의 세계인들이 참가한다.

 

  ‘2023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은 개항축제의 일환으로 부산시가 주최하는 행사다. 함부르크시는 개항축제 기간 주빈도시와 국가를 테마로 하는 페스티벌을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페스티벌은 ▲ 2030부산세계박람회 및 ‘부산’ 홍보물 전시 ▲ 부산시 홍보부스 운영 ▲케이팝(K-POP), 국기원 태권도 공연 ▲ B(Busan)-푸드 홍보 이벤트 ▲ 부산시 우수 중소기업 상품 전시회 등으로 구성되며, 개항축제를 찾는 1백만 명의 관람객들에게 2030부산세계박람회와 개최후보 도시 ‘부산’을 알리는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개항축제 개막행사에서 박형준 시장은 함부르크 개항축제 주빈도시 시장 자격으로 축제 주관부처 장관인 레오나드 함부르크 경제혁신부 장관의 안내를 받아 행사장인 리크머-리크머스선에 탑승하며, 이 자리에서 개막선언 세레머니를 하고, 전세계 초청인사와 네트워킹 타임을 가질 예정이다.

 

  개항축제 개막행사에 이어 박 시장은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 장소로 이동해 페스티벌 개막행사에 참여한다. 개회사를 통해 부산의 매력과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홍보하고, 함부르크시의회 카롤라 파이트 의장 등 함부르크 정․재계 및 전 세계 주요인사를 초청한 리셉션 행사를 가진다. 

 

  특히, 주요인사 초청 리셉션에서는 참석자들에게 롯데호텔 부산 셰프가 직접 부산의 식재료와 함부르크 현지 대표 메뉴를 재해석한 요리와 설명으로 참석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뿐 아니라 미식도시 부산의 글로벌 경쟁력을 알릴 계획이다.

 

  현지시각으로 6일 오전 박 시장은 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 안드레아스 클레이나우 하펜시티 함부르크 유한책임회사(이하 하펜시티공사) 사장과 ‘항만재개발 지역 간 상호협력을 위한 부산시컨소시엄(대표 박형준)-부산항만공사-하펜시티공사 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한다. 

 

  이 협약은 국내 최대의 항만재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부산항 북항재개발 지역’과 유럽 최대의 항만재개발 사업 ‘하펜시티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는 ‘함부르크항 하펜시티’ 지역 간 협력을 장려․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으로 3개 기관은 양 도시 항만재개발 지역에서 추진하는 정책, 사업에 대한 정보 등을 교환하며 북항재개발 지역과 하펜시티 지역 간 우호협력 및 인적교류를 촉진해나갈 것을 약속할 예정이다.

 

  이들은 협력의향서 체결 이후 ‘하펜시티 프로젝트’ 추진 지역을 함께 둘러보며 북항재개발 사업과의 구체적인 연계 협력 방안도 찾아볼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오후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활동의 일환으로 함부르크 개항축제 행사 중 가장 큰 규모의 ‘란둥스뷔르케 지역 KNUST 공연’ 무대에 올라 약 5천여 명 관객을 대상으로 개항축제 축하 인사를 전하며 개최후보 도시 ‘부산’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이어서, 같은 날 저녁에는 함부르크 시장, 정치인, 군인, 기업인 등 지역 유력인사 약 250명이 참석하는 캡틴스 디너(Captain’s Dinner) 행사에 초청받아 함부르크 지역과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부산이라는 도시의 매력과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적극 알릴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이 이번 순방을 통해 만나는 주요인사는 연방정부 상원의장을 겸임하고 있는 함부르크 시장뿐 아니라 시의회 의장, 경제혁신부 장관, 상공회의소 회장, 함부르크 항만공사 사장, 하펜시티공사 사장, 독일선주협회 회장, 국제해양법재판소장, 함부르크 주재 외교단, 지역의 기업인, 언론인, 군인, 은행장 등 다양한 분야에 분포해 있어 부산을 알리는 박 시장의 ‘시정세일즈 활동’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등으로 ‘부산’이라는 도시브랜드 위상이 높아짐에 따라, 지난 1월 우리시가 100만여 명의 세계인이 찾는 세계 최대의 항구축제인 ‘함부르크 개항축제’에 주빈도시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룬 바 있다”라며, “주빈도시 참여를 계기로 나선 이번 순방에서 함부르크시와 다방면으로 교류해 실질적 경제협력을 창출할 것이며, 개항축제를 찾는 세계인, 그리고 현지 정·재계 유력인사들에게 2030부산세계박람회와 개최후보도시 ‘부산’의 매력과 강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