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국제박람회기구(BIE) 현지실사 중에도 시민 체감 주요 정책 빠짐없이 챙긴다 -

박형준 시장, “세계박람회 유치 총력 대응과 함께 주요 정책도 면밀히 살펴나갈 것!”
부서명
자치분권과
전화번호
051-888-1808
작성자
김태영
작성일
2023-04-04
조회수
1123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박형준 시장, 4.4. 오전 국제박람회기구 환영행사 마치고 오후에 시민 체감 시정 주요 정책 현장 점검 나서, 국제박람회기구(BIE) 을숙도생태공원 현장실사는 이성권 경제부시장이 지원 ◈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무대가 될 북항재개발 1단계 구역 내 주요 기반 시설 현장 점검 ◈ 부산시민공원·해운대수목원 잇달아 방문, 시민들이 직접 그린스마트도시를 체감할 수 있도록 수목 조성 상태, 생육환경 등 집중점검
내용

  부산시가 2030세계박람회 국제박람회기구(BIE) 현지실사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시민이 일상생활에서 체감하는 시정의 주요 정책 현안도 빠짐없이 챙겨나가기 위해 오늘(4일) 오후, 박형준 부산광역시장이 현장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박형준 시장은 오전 국제박람회기구 실사단을 맞이하는 ‘부산역 시민환영행사’를 마치고, 오후에는 북항과 부산시민공원, 해운대수목원을 찾았다. 

 

  먼저,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무대가 될 북항재개발사업 1단계 구역인 제1부두를 방문하여 주요 도로, 보행교 등 주요 기반시설을 점검했다. 특히, 시민 편의시설 등 1단계 구역에 다양한 콘텐츠를 조화롭게 구성하여 시민들이 북항재개발의 혜택을 최대한 누릴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어 박 시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지속해서 추진 중인 녹지공간 조성과 운영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시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녹색 치유 공간의 대표 명소인 부산시민공원과 해운대수목원을 잇달아 방문했다. 

 

  내년이면 개장 10년을 맞이하는 부산시민공원에서는 시민공원 내 주요 수목 현장을 차례로 방문하여 수목 생육 환경과 공원 내 다양한 시민 참여공간 운영실태를 직접 점검했다.

 

  2단계 조성공사가 시작된 해운대수목원에서는 1단계 임시개방 시설 내 수목 상태와 생육 환경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2단계 조성 시 반영해야 할 보완사항에 대해 논의하였다. 해운대수목원은 시민공원의 약 1.4배의 크기로, 지난 2021년 5월 1단계 임시개방 이후, 올해 3월 기준 누적 관람객이 52만 명을 넘었으며, 오는 2025년 부지개방을 목표로 2단계 기반시설 공사가 현재 진행 중이다.

 

  한편, 이날 오후 세계박람회기구(BIE) 실시단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부제의 하나인 ‘자연과의 지속 가능한 삶(Sustainable Living With Nature)’의 실현 현장을 확인하기 위해 찾은 을숙도생태공원에는 이성권 경제부시장이 지원에 나섰으며, 박형준 시장은 이날 저녁에 ‘실사단 환영 만찬’을 주재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이 되기 위해서는 시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생활 곳곳의 주요 현안들이 제대로 추진되어야 한다”라며,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와 함께 시민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정책 현장도 빠짐없이 면밀히 살펴나가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