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함부르크 개항축제 개최 성공 기원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 -

박형준 시장,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독일대사 접견
부서명
외교통상과
전화번호
051-888-7764
작성자
김현수
작성일
2023-02-16
조회수
1136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2.16. 15:00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미하엘 라이펜슈툴(Michael Reiffenstuel) 주한독일대사 만나… 경제·문화·투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부산-독일 간 협력방안 논의 ◈ 박형준 시장,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의 성공적인 개최 기원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요청해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이 오늘(16일) 오후 3시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미하엘 라이펜슈툴(Michael Reiffenstuel) 주한독일대사를 만나 부산시와 독일 간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먼저 「한독상공회의소 경제전망 2023(KGCCI Economic Outlook Busan 2023)」 행사 참석을 위해 부산을 찾은 라이펜슈툴 주한독일대사에게 환영 인사를 전하며 “올해는 한국이 독일과 국교를 맺은 지 140년이 되는 해이자, 광부․간호사 파독 60주년이 되는 해”라며, “부산은 외국기업 투자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독일의 글로벌 기업들이 부산에 투자할 수 있도록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라이펜슈툴 대사는 “따뜻한 환대에 감사하다. 작년 아트 부산(Art Busan)에 독일 갤러리가 5~6개 참여했다. 몇 년 전에 비해 부산은 예술로 명성이 높아졌으며, 산업, 미래기술, 문화예술 등에 균형 있게 발전하는 도시라는 이미지가 부산을 매력적인 도시로 만드는 요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박 시장은 “부산은 세계 제2위 환적항으로 탄탄한 물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물류 및 금융과 함께 그린 스마트 산업 또한 육성하고 있으며, 문화․관광 콘텐츠 개발에도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뿐만 아니라 지산학 협력사업에도 선 순위를 두고 시정을 펼쳐오고 있다”라고 독일과 부산의 협력 가능성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라이펜슈툴 대사는 “부산에 주재하고 있는 독일 기업들이 모두 활발하게 기업활동을 하고 있다며, 부산시와 협력이 잘되고 있다고 들었다”라며, 대신 감사 인사를 전했으며, “이번에 함부르크 개항축제에 부산시가 주빈도시로 참여해주신 것 또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유럽 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붐업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라이펜슈툴 대사는 “함부르크 개항축제는 올해로 제834회를 맞는 유럽 최대의 항구축제로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유럽 지역에 알릴 좋은 기회다”라며, “개항축제의 성공개최로 부산과 함부르크 양 도시 우호관계가 더욱 증진될 것으로 기대하며, 2030세계박람회 유치에 부산시에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화답하며 접견을 마무리했다.

 

  한편, 부산시는 오는 5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제834회 함부르크 개항축제>에 주빈도시로 참가해 2030부산세계박람회와 개최 후보도시 ‘부산’을 알리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특히, 이번 주빈도시 선정을 계기로 함부르크 현지에서 ‘2023 함부르크 「대한민국-부산 페스티벌」’을 개최해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홍보하고, 관람객과 독일 기업을 대상으로 부산 관광 홍보와 투자유치 활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