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북구에서 부산광역자활센터 개소, 화명고가교 경관개선 사업 재개 -

박형준 시장, 북구에서 서부산 전략회의 열고 ‘주민 복지․편의 시설 확충 추진’
부서명
자치분권과
전화번호
051-888-1808
작성자
조은정
작성일
2023-02-13
조회수
122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박형준 시장, 2.13. 15:00 북구 화명고가교 현장방문과 함께 화명동 주민 등 민간 관계자와 간담회 열어 ◈ 박시장, 경관개선 사업 완성을 위한 예산확보하고 하부 인도도 친환경적으로 조성 추진 방침 밝혀 … 지역상권 활성화 및 단절구간 연결 효과로 지역이미지 제고 ◈ 화명고가교 방문에 앞서 부산광역자활센터 확대 이전 개소식 참석 … 전국 지자체 최초 독립건물 자활센터 운영으로 북구지역 주민 복지시설 확충, 자활 성공 스토리 가득 채워나갈 것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13일) 오후 3시 북구 화명고가교를 방문한 후, 화명1동 행정복지센터로 자리를 옮겨 「제12차 서부산 전략회의」를 열었다. 이날 현장 방문과 회의는 북구 주민의 숙원사업인 화명고가교 경관개선 사업의 완성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박형준 시장은 우선 화명고가교 일원 상가 주민들과 북구청, 북구의회와 함께 몇 년째 중단된 채 방치되어 온 화명고가교 경관개선 사업 현장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사업현황을 보고 받았다. 이후 앞으로의 예산확보와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했으며, 주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산성터널 접속도로인 화명고가교는 북구 화명동 상업지역을 가로지르는 교량으로 2015년 완공됐다. 착공 당시 인근 상인과 주민은 지역 단절과 조망권 침해를 불러오고, 도시미관을 해친다며 강하게 반대하여 시와 북구청은 여러 차례 주민 협의를 거쳐 경관개선 사업을 약속했다. 시는 특별교부금 등 예산을 지원하고 북구청이 5개 구간 경관개선 공사를 진행하기로 하였지만, 현재 5개 교각 중 2개 교각만 완료되었고, 2019년 이후 예산 미확보 등의 사유로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박 시장은 이날 현장 회의에서 “화명고가교 경관개선 사업의 재개를 위해 예산을 조속히 확보하고, 경관조명뿐 아니라 고가교 하부 인도도 친환경적으로 조성해 주민들이 즐겨 찾는 명품 거리가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박형준 시장은 화명고가교 방문에 앞서 부산형 원스톱(ONE-STOP) 자활 지원 공간으로 새롭게 탄생한 ‘부산광역자활센터 이전 개소식’에 참석했다.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독립건물을 확보해 운영에 들어가는 부산광역자활센터는 기존에 연산동에서 북구로 이전하며 지상 4층 독립건물 전체를 오롯이 사회 취약계층의 자활지원을 위해 운영함에 따라 ‘자활 성공 스토리’로 가득 찬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부산 전략회의’는 박형준 시장 취임 후 서부산의 현안을 직접 챙기기 위해 마련된 현장회의로, 이번 회의에서는 북구지역의 주민 복지시설과 편의시설 확충에 주안점을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