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최강 한파와 난방비 급등으로 어려움 겪는 취약계층 챙긴다! -

박형준 시장, 부산진구 쪽방촌 찾아 한파 취약계층 대응책 현장 점검
부서명
복지정책과
전화번호
051-888-3145
작성자
송무준
작성일
2023-01-27
조회수
1221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박형준 시장, 1.27. 오후, 부산진구 소재 쪽방촌 방문해 취약계층 지원 현황 점검 ◈ 계속되는 한파와 난방비 급등에 따른 취약계층 안전한 겨울나기 강력히 지시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27일) 오후 부산진구 양정동 소재 쪽방촌을 방문하여 연일 계속되고 있는 최강 한파 속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을 점검한다.

 

  박시장은 어제(26일) 정부의 난방비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 6천7백 가구에 난방비 10만 원 지원을 긴급 결정한 데 이어, 한파에 취약한 복지 사각지대 주민들을 위한 실질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오늘 현장 점검에 나선 것이다.

 

  이날 방문지인 민간 소유의 쪽방 거주시설(고시원 등)은 정부 또는 지자체의 지원이 쉽게 닿지 않는 곳으로, 한파나 폭염 등의 자연 상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일수록 위기에 쉽게 내몰리는 복지 사각지대이다. 실제로 거주민들은 급등한 난방비로 전기매트나 온풍기 위주로 겨울을 버티고 있어 건강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박시장은 이날 현장 방문을 통해 거주 환경을 둘러보고, 쪽방 거주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취약계층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사항을 점검한다.

 

  박시장은 “올 겨울 들어 부산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한파가 지속되고 있어 취약계층의 건강이 염려된다”며, “취약계층의 건강을 자주 확인하고 응급구호 등 필요한 조치도 적기에 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나 지자체의 지원 혜택을 받지 못하는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에 대한 보다 촘촘한 지원책이 필요하다”며, “쪽방촌 거주민, 독거어르신, 노숙인 등 대상별 특성에 맞는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정부와 지자체에만 의존하지 않고, 모두가 함께 돕는 보살피는 사회를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11월에 저소득층 6천7백 가구를 대상으로 월동대책비 10만 원 지원, 12월에는 독거노인 168명에게 전기매트 지급, 독거 가구 2천4백 세대에 난방용품을 지원하였으며, 특히 이번 설 연휴를 앞두고 기상청의 한파 예보에 따라 쪽방 거주자 9백 세대에 난방용품을 지원하고, 경로당 2,436개소에 27억 원의 난방비를 지원한 바 있다. 

 

  특히, 어제 시장 주재 회의에서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 사각지대 주민 6천 7백 가구를 대상으로 난방비 10만 원씩, 총 6억 7천만 원을 재해구호기금을 활용해 지급하기로 긴급 결정하고, 사회복지시설 등에는 난방비를 신속히 추가 지급할 수 있도록 조치한 상태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