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민선 8기 시-구․군 소통‧혁신 실천 선언 이행, 3차 회의 개최 -

박형준 시장, 새해 4월 ‘2030세계박람회 현지실사’ 대비 구‧군 협치 당부
부서명
자치분권과
전화번호
051-888-1804
작성자
이승한
작성일
2022-12-26
조회수
489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12.26. 17:00 열린행사장에서 「민선8기 시-구․군 소통‧혁신 3차 회의」 개최 … 박형준 시장, 구청장·군수와 7월 이후 세 번째 만남 ◈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을 만들기 위한 도시디자인 분야 정책 공유 및 논의, 2023년 4월 초 2030세계박람회 현지실사 대비 시-구․군과의 소통 및 관심과 노력 당부 예정
내용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26일) 오후 5시 열린행사장에서 박형준 시장과 16개 구·군 단체장이 「민선 8기 시-구․군 소통․혁신 3차 회의」를 열고, 도시디자인 분야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7월 2일, 10월 24일 민선 8기 시장과 구‧군 단체장의 두 번의 만남 이후 세 번째로 개최되는 회의로, 구‧군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한 효율적인 시정 운영을 위해 첫 회의 때 공동 선언한 ‘부산시-구‧군 소통‧혁신 선언’을 실천하고 약속을 이행하는 의미 있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오늘 회의에는 박형준 시장을 비롯하여 민선 8기 부산시 구청장․군수와 시 소속 주요 실·국장이 참석할 예정으로 ▲민선 8기 구․군정 노고 치하 ▲도시디자인 분야에 대한 중장기 혁신과제 발표 ▲안건에 대한 토론 순서로 진행된다.

 

  발표 안건은 내년 4월 초에 있을 2030세계박람회 현지실사를 대비하고 실질적인 소통과 심도 있는 토론을 위해 부산의 도시디자인 분야로 미리 정하였다.

 

  특히, 회의에서는 세계박람회 현지실사를 대비하여 구․군과의 협력체계 구축과 역할 분담을 강조하고 시민참여형 환영 이벤트 개최 등,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희망하는 부산시민들의 열기를 실사단에 효과적으로 전달할 방안도 함께 논의된다.

 

  박 시장은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서는 부산이라는 도시브랜드 이미지가 매우 중요하고, 이를 위한 방안으로 체계적이고 심미적인 통일성을 갖춘 도시디자인이 필요하다”며, “도시디자인에 대한 공직자의 눈높이를 높이고 구·군과 협력하기 위해 오늘 안건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내년 이맘때에는 엑스포 부산 유치 확정이라는 기쁜 소식을 전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마지막까지 구·군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를 당부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주관하는 국제박람회기구(BIE)의 부산 현지실사는 2023년 4월 3일부터 4월 7일까지 5일간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