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시 「2023년도 업무계획 보고회」 개최, ‘2023년은 글로벌 허브도시 대도약의 원년!’-

박형준 시장, 연내 내년 업무 준비 모두 마치고 행정의 속도 더 높여라!
부서명
기획담당관
전화번호
051-888-1742
작성자
김대홍
작성일
2022-12-20
조회수
1291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부산시 내년도 업무보고회, 12월 20일(화), 22일(목) 양일간 오전‧오후 4개 분야 개최…박형준 시장, 주요 정책현장에서 분야별 시정운영 방향, 주요 역점사업 등 계획 청취 및 논의 ◈ 새해 업무계획 조기 점검으로 사업‧재정의 신속집행 결행… 지역 어려움 신속 해결의 마중물 기대 ◈ 박형준 시장, “2023년은 글로벌 허브도시로의 대도약의 원년”이 될 것,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시정 역량 총력 대응”, “복합적 위기 극복을 위한 변화와 혁신의 시정” 강조
내용

2023 시정업무보고회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20일) 2개 분야를 시작으로 전체 4개 분야에 대한 「2023년도 업무계획 보고회」를 주요 현장에서 진행한다.

 

  박형준 시장은 업무보고회를 통해 ▲(1차)부산 미래비전 실현, ▲(2차)부산 경제활력 제고, ▲(3차)시민행복 복지‧문화 구현, ▲(4차)친환경‧안전 도시 구축 등 4개 분야에 대한 내년도 업무계획을 각 실‧국‧본부장 및 산하기관장으로부터 보고받고, 외부전문가들의 자문과 함께 분야별로 시정운영 및 내년도 역점사업에 대한 추진방향과 계획을 점검하고 논의하게 된다.

 

  이번 업무보고회를 연말에 예년보다 빨리 개최하는 것은 민선8기 사업들이 본격 가동되는 2023년 새해를 맞아 민선8기 시정의 속도를 한층 더 높여나가려는 박형준 시장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이번 보고회를 계기로 시의 각 실‧국‧본부와 전체 산하기관이 연말까지 내년도 업무추진 준비를 마치고, 내년도 시작과 함께 조속한 사업 착수 및 신속한 재정 집행을 통해 더 빨리 ‘지역경제 활력 회복’과 ‘시민생활 행복 제고’에 마중물이 되고자 하는 뜻이다.

 

  첫날인 오늘 업무보고는 오전, 오후로 2개 분야, 2회차에 걸쳐서 진행되었다.

 

  1차 보고회는 내년 2023년에 미래 부산발전의 획기적인 전기가 될 2030세계박람회 개최도시가 결정되는 해인 만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업무를 포함한 “부산 미래비전 실현”의 목표 분야에 대한 업무보고회를 제일 먼저 북항 현장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

 

  박형준 시장은 이 보고회에서 2023년을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을 향한 ‘대도약의 원년’이라 선언하면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내년 시정의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가덕도신공항 건설’, ‘북항재개발 사업’ 등 세계박람회 유치의 핵심기반이 될 대형 비전사업들도 더욱 속도를 내어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도시균형발전실을 필두로 해당 분야 실‧국‧본부 및 산하기관에 대해 “글로벌 허브도시”와 “시민행복의 15분 도시”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이에 걸맞은 도시인프라의 확충과 그 질적 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를 담당하는 부서‧기관으로서 소관 업무에 대한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업무추진에 적극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오전에 이어 오후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최된 “부산 경제활력 제고” 분야 2차 업무보고회에서는 디지털경제혁신실을 비롯해 시 5개 실‧국과 8개 산하기관의 내년도 업무계획에 대한 보고가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서 박형준 시장은 민선8기 시정의 목표는 “시민행복 실현”에 있고 이를 위해서는 “튼튼한 경제”가 필수적으로 뒷받침되어야 한다면서 ‘경제위기 대응’과 ‘민생회복’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지속성장 기반이 될 신성장 동력 확보와 경제체질 개선을 위한 미래신산업 생태계 조성, 지산학 협력 강화를 통한 미래인재 양성과 함께 지역경제 활력을 높일 수 있는 미래 신산업‧기술 기반의 창업 활성화 및 디지털 금융중심지 조성에도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내년도 업무계획 보고회를 예년보다 빨리 개최하는 것은 각 사업과 예산들을 신속히 집행하여 지역이 활력을 되찾는 데 더 빨리 마중물 역할을 하려는 것”이라면서, “각 실‧국‧본부와 산하기관에서는 내년 시작과 함께 각 사업들을 조속히 착수할 수 있도록 연말까지 업무 준비를 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금의 복합적 위기 상황을 극복해 나가기 위해서는 변화와 혁신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민선8기 시정이 ‘행정의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직원 모두가 적극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모레 22일에는 오전에 F1963 문화공간에서 “시민행복 복지‧문화 구현” 분야 3차 보고회를, 오후에 부산진소방서에서 “친환경‧안전 도시 구축” 분야의 4차 보고회를 각각 열고 내년도 업무계획에 대한 점검과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