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태풍 피해 복구에 행정력 총동원 -

박형준 시장, 태풍 ‘힌남노’ 피해 현장 방문, 신속한 복구 독려
부서명
자치분권과
전화번호
051-888-1808
작성자
김태영
작성일
2022-09-06
조회수
400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박형준 시장, 24시간 비상 대응 직후 피해 현황의 신속한 파악과 복구를 위해 현장 점검 ◈ 시민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향후 풍수해 등 자연 재난 선제 대응 약속
첨부파일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 태풍 피해 현장 방문 사진

  박형준 부산시장은 6일 오후 태풍 힌남노의 강풍, 월파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송도해수욕장, 용호별빛공원을 차례로 방문하여 복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복구 인력을 격려함과 동시에 중장비 및 복구인력 추가 지원 등 후속 피해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신속한 복구 조치를 독려하였다.

 

  박시장의 이번 방문은 지난 5일 24시간 태풍 힌남노 비상대응상황 총괄 지휘한 데 이어, 즉시 태풍 피해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이다. 2일 ▲영도구 영선2지구 ▲서구 암남2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점검과, 어제(5일) ▲기장 대변항 ▲구덕포 해일위험지구 ▲해운대 마린시티 ▲수영만 요트경기장 태풍 대비상황 점검 방문에 이어 세 번째 태풍 관련 현장 방문이다.

 

  태풍 힌남노는 9.6. 오전 6시 부산 동북동쪽 약10km 육상에 상륙하여 울산 앞바다를 통해 빠져나갔으며, 박시장이 발표한 대시민호소문에 귀 기울여주시고 외부활동을 자제해주신 부산시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 덕분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강풍 및 월파로 인한 물적 피해가 발생하였다. 

 

  한편, 부산시는 비상 3단계 격상 후, 직원 7,600여 명을 동원하여 비상근무에 돌입하였으며, 강풍·침수·산사태 대비 안전대책 등 태풍 대비 중점 관리사항을 사전에 철저히 점검하였고, 태풍 상륙 전까지 구·군, 유관기관과 함께 수시로 환경정비 등 예찰 활동을 전개하여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노력하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제11호 태풍 힌남노 대응에 힘써주신 민·관·군을 포함한 모든 시민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최근 기록적인 집중호우 등 이상기후 징후가 수시로 발생하는 상황에서 각종 자연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시민 안전 확보를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