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박시장 “태풍상황이 비상하여 부산을 비울 수 없어... 시민안전위해 복귀 결단”

박형준 부산시장, 역대급 태풍 힌남노 북상에 파리행 발걸음 돌려 5일(월) 오전 부산시청으로 복귀
부서명
총무과
전화번호
051-888-1055
작성자
전진영
작성일
2022-09-05
조회수
1128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내용
태풍 힌남노 대비 부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재대본 회의실)

 

  박형준 부산시장이 오늘(5일) 오전 시청으로 긴급히 복귀했다. 박 시장은 어제 저녁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계획서를 BIE에 제출하고자 파리로 가기 위해 서울에 도착한 상태였다. 

 

  그러나 북상하는 태풍 힌남노가 과거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가운데 위력이 가장 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재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프랑스행 발걸음을 돌려 5일 새벽 부산시청 복귀를 결정했다.

 

  유치계획서 제출 및 프랑스 현지에서 준비하고 있는 행사와 관련해 박 시장은 산업부와 긴밀히 의논하여 박 시장 부재 시 발생하는 문제에 대응하기로 하고, 부산시 국제관계대사를 통해 나머지 일정도 소화하도록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형준 시장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역대급 위력을 가진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고 있어 부산시장으로서 부산을 비울 수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시민들의 불안이 그 어느 때보다 큰 만큼 시는 비상 최고단계인 비상 3단계로 선제적으로 격상하고, 7천6백여 명 부산시 전 직원이 비상 대응에 돌입해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오늘 새벽 서울을 출발해 오전 10시경 복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