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BTS콘서트 대비 점검회의 개최 -

박형준 시장, “엑스포 유치기원 행사 의미 퇴색시키고 부산 이미지 실추시키는 모든 불공정 행위 엄단할 것”
부서명
기획담당관
전화번호
051-888-1742
작성자
김대홍
작성일
2022-08-30
조회수
896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오는 10월 15일 개최 예정인 방탄소년단(BTS) 부산 공연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교통, 안전, 숙박, 홍보전략 등 전 분야에 걸친 점검으로 빈틈없는 준비에 만전 ◈ 박형준 시장, 세계가 주목하는 대규모 행사의 성공적 개최는‘부산의 엑스포 개최역량을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유관기관과 시민사회가 한 뜻으로 협조해 줄 것 당부
내용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콘서트 관계기관 점검회의(영상회의실) 01

 

  부산시(박형준 시장)가 오늘 오전, 10월 15일로 예정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BTS콘서트에 대비한 관계기관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엑스포 홍보대사인 BTS의 공연 소식이 전해지자 전세계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들의 이목이 집중되면서, 숙박료 대폭 인상 등 일부 BTS특수를 노린 불공정 행위가 포착된 바 있다. 이에 박형준 시장은 행사의 성공적 개최 지원을 위한 분야별 현황과 문제점을 점검해 불공정 행위의 근절과 함께 분야별 지원 대책의 조기 수립에 나섰다.

 

  오늘 회의는 박형준 시장의 주재로 시 관련 실․국 과 구․군뿐 아니라, 부산경찰청, 공정거래위원회, 부산항만공사, 부산관광공사 등 관련 기관이 모두 참석해 해당 분야에 대한 준비태세 전반을 점검했다.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행사에 대비한 교통대책, 안전대책과 숙박 등 관광객 수용태세 등을 면밀히 논의하고 대책수립에 관계기관이 머리를 맞댔다.

 

  이번 BTS 콘서트의 공연명은 BTS<Yet To Come> in BUSAN이다. 신곡 ‘Yet To Come’ 발매 후 처음 개최하는 행사로 아직 오지 않은 최고의 순간을 기다리며 엑스포 유치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을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10만명 규모의 팬덤이 모일 예정으로, 전 세계적으로 아미(BTS팬덤)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처럼 BTS공연과 함께 부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성공적인 개최로 품격있고 준비된 엑스포 개최도시의 이미지를 전 세계에 알릴 좋은 기회이다.

 

  이에 박형준 시장은, “이번 BTS 공연은 부산의 세계박람회 유치역량을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다.” 며, 내년 상반기 BIE 현지실사를 앞두고 치열해지고 있는 엑스포 유치경쟁에서 전 세계인에 부산을 알리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모든 시정 관련 분야와 유관기관들은 정교하고 유기적으로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시는 오늘 회의에서 도출된 대책 중 중앙부처와 협업이 필요한 부분은 직접 코레일 등과 협의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엑스포 유치 기원 콘서트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부산의 도시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불공정 상행위 등에 대해서는 지도점검과 계도 활동뿐만 아니라 공정거래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근절을 위한 조치들도 검토한다. 박형준 시장은 “준비된 도시, 역량있는 도시의 면모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서는 전 기관과 시민사회가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야 한다.”며, 성숙한 시민의식과 엑스포에 대한 시민적 열망으로 함께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도시 이미지를 만들어갈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