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박형준 시장, 한·미 연합훈련 현장 찾아 지역 통합방위태세 점검
부서명
안전정책과
전화번호
051-888-2921
작성자
김세현
작성일
2022-08-29
조회수
52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8.29. 11:00 부산아시아드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연합훈련 현장 찾아 지역 통합방위태세 점검 ◈ 박 시장,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연합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장병 여러분들이야말로 든든한 한·미 동맹의 상징”이라며 한미 장병 격려 ◈ 또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든든한 지역 안보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며 연합훈련의 중요성도 강조해
내용
박형준 시장, 한·미 연합훈련 현장 찾아 지역 통합방위태세 점검 사진

  박형준 부산시장(부산시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은 오늘(29일) 오전 11시 부산아시아드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한·미 연합훈련 현장을 찾아 훈련상황 등 지역 통합방위태세를 점검하고 훈련에 참가한 한미 장병을 격려했다.

 

  이번 한·미 연합 훈련은 지난 22일에서 25일까지 실시한 「2022 부산시 을지연습」과 UFS연습(Ulchi Freedom Shield, 을지 자유의 방패)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훈련에는 미(美) 전투지원대대 등 연합전력과 부산시, 동래구, 연제구, 육군 제53보병사단, 부산경찰청, 부산소방재난본부, 공군 5비행단 등 모든 지역 통합방위 기관들이 참여해 ▲전시 연합군 증원전력 지원시설에 대한 방호훈련 ▲‘적 드론 및 화생방 테러’ ▲‘차량 침투 폭발물 테러’ 등 각종 전시상황과 연계한 실전 훈련으로 진행했다.

 

  박 시장은 훈련상황을 점검한 뒤 “이번 연합훈련의 목적은 한·미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제고하는 것이다”며,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훈련에 참여하고 있는 장병 여러분들이야말로 든든한 한·미 동맹의 상징”이라며 한·미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어, 박 시장은 “우리 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가용한 모든 역량을 투입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세계인이 참여하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든든한 지역 안보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연합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