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민선8기 부산시 공약추진기획단, 공공기관 혁신 추진방향 제안 -

박형준 시정, “공공기관 혁신으로 행정 서비스의 질 더 높인다”
부서명
기획담당관
전화번호
051-888-1742
작성자
김대홍
작성일
2022-08-01
조회수
142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8.1. 10:30, 이성권 경제부시장, 시민행복 실현과 글로벌 허브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민선8기 市 공공기관 효율화 방향” 발표 ◈ 민선8기 부산, 공약기획추진단 구성‧운영을 통한 공약과제 발굴, 시 조직개편 시행에 이어 전국 최다 수준의 시 공공기관 기능 조정 및 재편을 통해 공공부문 역량과 효율성 제고 ◈ 부산창업청 신설, 여성‧복지 분야 연구기능 통합, 부산사회서비스원 설립, 부산글로벌재단 설립 등 유사·중복 기능 조정으로 새로운 행정수요에 능동적 대응 기대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1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민선8기 시 공공기관 혁신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지방선거 직후 출범한 민선8기 공약기획추진단에서 제안한 박형준 시정의 가치와 핵심 정책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도록 시 공공기관 운영 체계 재편 방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시 추진의지를 밝혔다.

 

  박형준 시정은 민선8기 들어서면서 ‘시민행복 실현’을 시정 최고의 가치로 하여 글로벌 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시정의 변화와 혁신의 노력을 계속해오고 있다. 지방선거 과정에서 표출된 이슈와 공약들로부터 민선8기 핵심과제를 도출하여 사업내용을 구체화하는 작업을 한창 진행하고 있고, 이를 뒷받침할 첫 번째 과제로 시 조직개편을 최근 먼저 단행했다.

 

  민선8기 시정의 밑그림을 그려온 공약추진기획단은 시정혁신의 대표적인 과제로 시 공공기관 혁신 방향을 제안했다. 시정의 최일선에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부산시 정책 실행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시 공공기관 운영의 효율성 제고와 이를 통한 공공서비스의 질과 속도를 높이는 것이 꼭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은 전국 최다 수준으로 운영되고 있어 이에 대한 문제와 개선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번 혁신의 주된 방향은 유사‧중복기능의 조정을 통해 그동안의 오랜 비효율을 걷어내고, 공공 기관의 전체적인 혁신 리모델링을 통해 급변하는 미래환경 변화와 새로운 행정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공공기관 운영체계를 새롭게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공약추진기획단이 제안한 기본적 방향 및 과제들을 살펴보면, ▴창업 업무 통합 관리 및 원스톱(One-Stop) 지원을 위해 산업 분야 출연기관에 흩어져 있는 창업 기능을 한 곳으로 이관하고, 부산창업청으로 전환한다. ▴지역 산업진흥 기능의 통합․조정을 위해 산재된 지역 산업 R&D 사업기획 기능과 디자인 진흥 기능을 통합하여 산업진흥에 시너지 효과를 유도한다. ▴시정 전반에 대한 통합적 연구 체계의 구축을 위해 다수 기관에 흩어져 있는 시정연구기능을 부산연구원으로 이관한다. ▴촘촘한 복지서비스 체계 구축을 위해 부산복지개발원을 부산사회서비스원으로 전환하여 연구중심에서 사업수행기능 중심으로 지역 내 복지서비스 품질 향상 지원 및 신규 복지서비스 발굴을 수행한다. ▴여성과 가족이 행복한 부산 조성을 위해 여성·가족 시책 및 평생교육 정책을 통합관리하는 전문 수행기관 기능을 강화한다.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을 견인하기 위한 추진 체계 조성을 위해 부산국제교류재단, 부산영어방송재단을 부산글로벌도시재단으로 통합하여 영어상용 환경조성 및 對외국인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한다. ▴주거복지 지원기능의 일원화를 위해 도시재생지원센터의 도시재생 지원 기능은 부산도시공사로 이관한다. ▴건전한 레저문화 조성을 위해 부산지방공단 스포원을 부산시설공단 경륜본부로 통합한다. ▴국제관광도시로의 기반 구축을 위해 관련 기능을 한데 모아 도시홍보 및 관광산업간 시너지를 창출한다.

 

  이성권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행복도시 부산 실현과 글로벌 허브도시로의 도약을 위해서는 시정 전반에 혁신의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부산시 공공부문부터 효율화에 앞장서 나가겠다. 시와 공공기관이 서로 긴밀히 소통, 협의해 민선8기 공공기관 혁신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선8기 부산, 박형준 시정이 행정의 속도를 강조하며 시정 곳곳으로 혁신의 파동을 확산시켜 나가는데 강한 의지와 노력을 보이는 만큼, 오늘 발표한 시 공공기관 혁신 작업이 앞으로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부산시는 오늘 제안된 공공기관 혁신 과제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하여 내실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