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코로나19 재유행, 일상방역 생활화로 막는다! -

박형준 시장,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 시민참여 당부
부서명
시민방역추진단
전화번호
051-888-3334
작성자
석태진
작성일
2022-07-29
조회수
636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7.29. 9:30 박형준 시장주재, 코로나19 재유행 대응 방안 집중 논의… 일상 속 방역의 생활화를 위한 시민 자발적 참여 호소 ◈ ▴예방접종 완료 ▴올바른 마스크 착용 ▴주기적 환기·소독 등 개인방역 6대 수칙 동참 ◈ 휴가철 맞아 모임 최소화, 해수욕장 내 방역수칙 준수 권고…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 강화, 원스톱진료기관 확대, 임시선별검사소 설치, 중증병상 확충 등 의료대응 체계도 재정비
내용
오늘(29일) 오전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했다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오늘(29일) 오전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산은 최근 일일 확진자가 석 달여 만에 6천 명대까지 치솟았다가 다소 감소하고 있으나 여전히 하루에 5천 명에 육박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실정이다. 특히, 6월 4주를 저점으로 한 달가량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고 전국적으로도 이미 하루 확진자가 8만 명을 넘어서는 등 재유행이 본격화되는 추세다.

 

  이에 시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직접 주재하는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재유행 대응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회의에는 관련 실·국장과 16개 구군 부단체장이 참석했다.

 

  먼저,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보다는 일상 속 방역의 생활화가 더욱 실효적이라는 판단하에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하기 ▲입과 코를 가리는 올바른 마스크 착용 ▲1일 3회(회당 10분) 이상 환기, 주기적 소독 등 ‘개인방역 6대 수칙’에 대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한 자발적인 참여를 호소할 방침이다.

 

  아울러, 식당·카페 등 취식목적의 영업시설이 아닌 곳에서는 취식을 자제하고, 실내 모임의 경우 사람 간 최소 1m 이상 공간을 확보하며 특히 3밀(밀폐, 밀집, 밀접) 환경에서는 모임 최소화를 권고한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방역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물놀이할 때는 다른 사람과 최소 1m 이상 거리를 둘 것과 파라솔 등 차양시설도 최소 1m 이상 거리를 두고 설치할 것을 권고한다. 해수욕장 내 화장실, 관리사무소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 이용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여야 한다.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의료대응 체계도 재정비하기로 하였다. 요양병원․시설, 장애인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 PCR 검사를 시행해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확진자 발생 시에는 구·군별 의료기동반이 신속히 출동하여 진단, 격리, 치료 등 즉각 대응에 나서 시설 내 감염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반의료체계 중심의 대응체계 전환을 위해 진단검사·진료·치료제 처방이 한 곳에서 이루어지는 ‘원스톱진료기관’을 7월 말까지 664개소로 확대하고, 시민들의 PCR검사 편의를 위해 임시선별검사소도 재설치한다. ▲시청 등대광장에 설치되는 시청 임시선별검사소는 오늘(29일)부터,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에 설치되는 부산역 임시선별검사소는 8월 5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다만,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PCR검사 우선순위 대상자만 검사가 가능하다.

 

  거점전담병원을 중심으로 위중증환자 병상을 현재 41병상에서 최대 100병상으로 확충하고, 경남권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하여 병상 부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8월 1일 검체채취자부터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일반관리군 구분이 폐지됨에 따라 집중관리군에 대한 1일 1회 비대면 건강모니터링과 이를 수행하는 집중관리의료기관의 운영이 종료된다. 재택치료자는 필요시 가까운 호흡기환자 진료센터 및 의료상담센터를 통하여 (비)대면 진료가 가능하며, 시에서는 건강 고위험군 대상 재택치료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재택치료자 응급상황 발생에 대비한 24시간 응급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일상회복 지속을 위해서는 규제 위주의 거리두기가 아닌 시설별·분야별 일상 방역 생활화가 정착해야 한다”라며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발적인 실천과 참여가 중요한 만큼, 일상 방역의 생활화를 위해 시민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시 방역당국도 심기일전하여 끝까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