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응급환자 수용 방안 마련 긴급회의」 개최 -

박형준 시장, 재택치료자 응급 상황 대처 시스템 마련 협조 당부
부서명
보건위생과
전화번호
051-888-3421
작성자
차철우
작성일
2022-03-22
조회수
46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오늘(22일) 오후, 28곳 지역 응급의료기관 병원장 참여 긴급회의 열어… 부산시, 코로나19 중증·응급환자 급증에 총력 대응 ◈ 병원별 지원 방안 및 응급환자 24시간 이송체계 구축 등 논의… 지역 응급의료기관과 중증·응급환자 대응체계 확립
내용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가파르게 증가하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중증·응급환자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22일) 오후 4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지역 응급의료기관 28곳의 병원장이 참여하는 「응급환자 수용 방안 마련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세와 아울러 위중증 환자가 지속해서 증가하자, 중증·응급환자 대응체계를 수립하기 위해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역 응급의료기관장 전원을 직접 소집하면서 마련되었다.

 

  회의를 직접 주재한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 회의는 부산시민들의 응급 상황 대처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하게 마련한 자리”라며 “코로나19 대응으로 바쁜 일정 중에도 참석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격리병상 및 중증 병상 확보 ▲응급환자 이송체계 개선 협의 ▲특수환자(분만·투석·소아) 진료 요청 ▲코로나19 전담치료 병상의 효율적인 운영 방안 등 중증·응급환자를 위한 진료 대책이 논의되었다. 

 

  특히, 응급환자 발생 시 병원의 수용성을 확보하기 위한 병원별 지원 방안과 24시간 코로나19 응급환자 이송체계 구축에 대한 의견도 나누었다. 시는 진단·진료·처방·재택 치료 등이 모두 이루어지는 동네 병·의원에서 환자 통합관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도 요청했다. 

 

  박형준 시장은 “확진자들이 재택치료뿐만 아니라 모든 응급 상황에서 불안하지 않도록, 필요할 때는 언제든지 의료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라며, “중증·응급환자 대응을 위한 진료환경을 만드는 데에 지역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