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부산상공회의소, 부산발전 핵심 현안 국정과제화 합동회의 개최 -

박형준 시장, 상공계와 협력하여 국가균형발전의 성장축으로 만들 것!
부서명
경제일자리과
전화번호
051-888-7716
작성자
곽지철
작성일
2022-03-17
조회수
67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오늘(17일) 10:30, 부산상의홀에서 시-상의 합동회의 열려… 박형준 시장, 대선 이후 공약 국정과제화 대책 논의 첫 방문지로 상공계 찾아 ◈ 부산시, 당선인 부산 공약 중심 ‘부산발전 핵심 현안’ 선정… 상공계와 공동 대응키로 ◈ 박형준 시장,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드시 반영”… 상공계에도 역할 당부
내용
부산시·부산상공회의소가 오늘 부산발전 핵심 현안 국정과제화 합동회의를 개최했다. 참가자들이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17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산지역 공약 국정과제화를 논의하기 위해 부산상공회의소와 합동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늘 회의는 시민과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 릴레이의 일환으로 지역상공계 인사들과 공약 국정과제화를 위한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시와 부산상의는 지난해 12월 20일, 지역 현안의 대선 공약화를 위해 대표 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대선 과정에서도 지역 현안의 공약화를 지속해서 요청하였다. 그 결과, 경제 분야 현안을 중심으로 대통령 당선인의 부산 공약*에 다수가 반영되었다. 

 

 

* (당선인 부산 공약) ‘부산을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핵심거점으로’ 비전을 중심으로 7대 공약 제시

  ➊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➋ 가덕도 신공항 조기 건설 ➌ 경부선 지하화·광역교통망 확충

  ➍ 침례병원 공공병원화·공공의료망 확충  ➎ KDB산업은행 이전·디지털 융복합 허브 

  ➏ 탄소중립·해양금융 중심도시  ➐ 글로벌 해양문화관광도시

 

  이에 시는 향후 공약의 국정과제화를 위해서 상공계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국정과제화 논의를 위한 첫 방문지로 상공계를 찾아 소통과 협력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하여 지역 현안 담당 실·국·본부장 등 부산시 주요 간부가 참석했고, 부산상공회의소에서는 장인화 회장을 비롯하여 회장단, 상임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하였다. 이들은 향후 지역공약의 국정과제화를 위한 전략을 공유하고, 한목소리로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시는 대통령 당선인의 부산 공약을 중심으로 ‘부산발전 핵심 현안’ 13가지*를 선정하고, 현안 해결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 (부산발전 핵심 현안) ➊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총력 ➋ 북항 재개발 조속 완성

  ➌ 55보급창 등 군사시설 이전 추진 ➍ 가덕도 신공항 조속 건설 ➎ 산업은행 등 공공기관 2차 이전  ➏ 실질적 재정분권 실현  

  ➐ 부울경 초광역 특별자치단체 추진  ➑ 대학교육 권한의 광역자치단체 이양 

  ➒ 북항 B.유니콘 스타트업밸리 조성  ➓ 수소경제 구축 ⓫ 블록체인 특구 활성화 ⓬ 동남권 파워반도체 S벨트 구축  ⓭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상공회의소에서도 ▲가덕도 신공항 조속 건설 ▲통합LCC 본사 유치 ▲부산형 복합리조트 유치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수소경제 활성화 ▲제2차 공공기관 부산 이전 등 지역 현안을 건의하며, 인수위와 새 정부 초기의 선제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민들의 염원이 담긴 지역 현안들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 새 정부의 각 부처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상공계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요청하였다.

 

  박형준 시장은 “시와 상공계가 협력하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에 지역 현안이 다수 반영된 만큼, 이제는 당선인이 약속한 공약들이 실제 정책으로 이어져 속도감 있게 추진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드시 반영되어 부산이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도록 상공계에 큰 역할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장인화 상의회장은 “이번 대선은 지역의 핵심 현안을 공론의 장으로 이끌어 내 지역경제 발전의 계기가 마련된 점에 의의가 크다”라며, “시와 상의가 원팀이 되어 지역 현안을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라고 시와의 협력 의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