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과 영국 간 교류·협력 강화 방안 논의 -

박형준 부산시장,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 접견
부서명
외교통상과
전화번호
051-888-7761
작성자
신정림
작성일
2022-03-04
조회수
57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3.3. 17:00 부산시청에서 콜린 크룩스(Colin James Crooks) 주한영국대사 접견 ◈ 부산-영국 간 문화, 투자, 기후변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논의 ◈ 박형준 시장, 「2030세계박람회」부산 유치에 관심·지지 당부
첨부파일
내용
주한 영국대사 박형준 부산시장 예방(국제의전실)

 

  박형준 부산시장이 3일 오후 콜린 크룩스(Colin James Crooks) 주한 영국대사를 접견하고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주한영국대사에게 “부산 방문을 환영하고, 지난 2월 주한영국대사로 부임하셨는데 취임을 축하드린다”며 부산 방문에 대한 감사 인사를 먼저 건넸다.

 

  이에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는 “부산은 유엔기념공원이 있는 도시로, 영국과 역사적으로 깊은 관계가 있어 대사 부임 후 첫 출장지를 부산으로 선택했다”며, “향후 영국과 부산 간 해양·기후변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박 시장은 “최근 영국의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풍력, 문화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부산에 투자를 많이 하고 있다”라고 부산시의 최우선 정책 과제 중 하나인 ‘글로벌 기업 부산 유치’를 언급하면서, “부산은 명지국제신도시에 영국계 국제학교인 로얄러셀스쿨 설립 추진하는 등 외국 기업 투자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영국의 글로벌 기업들이 부산에 올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부산은 핵심 정책의 하나로 탄소중립 전환도시를 실현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기후변화, 탄소중립 문제 등에 대해 함께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주한영국대사도 “영국은 해양국가로서 해양도시인 부산과는 닮은 점이 많아 협력할 분야가 많을 것”이라며, “해양분야뿐만 아니라 스마트시티, 탄소중립, 기후변화 등 분야에서 부산과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박형준 시장은 신재생에너지, 인공지능,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등 부산의 주요 현안을 소개했으며, 특히 최대의 현안인 「2030세계박람회」유치에 대해 주한영국대사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한편, 콜린 크룩스(Colin James Crooks) 주한 영국대사는 주북영국대사로 활동했으며, 지난 2월 주한영국대사로 부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