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공공성 확보한 ‘옛 부산외대 부지’ 개발방향 발표 -

박형준 시장, “옛 부산외대 부지, 게임산업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세계로부터 주목받는 게임 메카 도시로 도약할 것”
부서명
도시계획과
전화번호
051-888-2455
작성자
이병기
작성일
2022-03-02
조회수
1139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부산시, 민간사업자에 개발 가이드라인으로 주거용지 비율 줄이고, 업무시설 용지비율 늘릴 것과 개발이익 환수 위해 충분한 공공기여 보장할 것 등 제시 ◈ 민간사업자의 가이드라인 적극 수용 결정에 따라, 시는 기부채납 받을 업무시설 용지에 게임콘텐츠 비즈니스 파크 조성 및 게임산업 관련 공공기관, 연구소, 교육기관, 민간기업 등 유치 예정 ◈ 향후 민간사업자가 가이드라인에 맞는 개발계획안 제출하면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 통해 개발 예정
첨부파일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2일) 기자회견을 통해 ‘옛 부산외대 부지’에 대한 개발방향을 제시하고, 이 지역을 ‘게임산업 거점지역’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옛 부산외대 부지는 지난 2014년 2월 부산외대가 금정구 남산동으로 이전한 이후 장기간 방치되어왔고, 이에 따른 인근 상가 쇠락, 주변 슬럼화 등으로 지역 침체의 주요 원인이었다.

 

  시는 지난 2019년 12월 이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옛 부산외대 부지 공영개발을 추진했으나, 지난해 10월 부지 소유자인 성지학원이 민간사업자에게 옛 부산외대 부지를 매각하면서 난항을 겪었다. 

 

  대책 마련을 위해 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여러 차례 협의와 회의를 진행하며 공영개발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지만, 지난 1월 주변 여건 변화 등의 사유로 공영개발 추진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전달받았다.

 

  공영개발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시는 옛 부산외대 부지에 대한 개발 가이드라인을 민간사업자에 제시했다. 주요 내용은 장기간 방치로 피폐해진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주거용지 비율은 줄이고 업무시설용지 비율을 늘리는 것과 개발이익 환수를 위해 공공기여를 충분히 보장할 것 등으로, 민간사업자는 이 가이드라인을 적극 수용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민간사업자는 주거용지비율을 당초 46.4%에서 38%로 줄이고 업무시설 등 용지비율을 18.2%에서 39.1%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한다. 또한, 공공기여를 위해 12,906㎡의 업무시설 용지를 시에 기부채납한다. 

 

  당초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부산시가 지난 2019년 협의했던 주거용지 비율은 38.5%, 업무시설 등 용지비율은 31.6%이며, 공공시설 용지 7,500㎡를 무상양여할 계획이었다. 시가 민간사업자와 협의한 개발방향과 비교하면 주거용지 비율은 더 낮추고 업무용지 비율이 더 확대돼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계획했던 공공개발 그 이상으로 공공기여도가 더 충분히 보장된 것이다.

 

  이러한 개발방향 아래, 부산시는 옛 부산외대 부지를 게임산업 거점지역으로 육성한다. 시는 기부채납 받을 예정인 업무시설용지에 게임콘텐츠 비즈니스 파크를 조성하고, 이곳에 게임산업 관련 공공기관, 연구소, 교육기관, 민간기업 등을 유치해 게임산업 창업생태계를 만들 예정이다. 게임콘텐츠 비즈니스 파크와 시의 게임산업 관련 비전과 정책이 상호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세계적인 게임 메카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게임산업은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지닌 분야다”라며, “우리나라가 수출하는 콘텐츠 비율의 70%가량을 차지하는 효자 산업이며, 코로나 19로 비대면 산업 발전이 가속화되면서 세계 게임 시장 규모는 더욱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게임산업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시는 향후 옛 부산외대 부지에 조성될 주거지를 게임산업 관련 종사자가 우선 입주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이와 함께 지역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공원과 같은 녹지공간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시는 부지를 매입한 민간사업자가 시의 개발 가이드라인에 맞는 개발계획안을 제출하면 전문가 의견, 도시·건축 공동위원회 자문, 시의회 의견 청취 등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장기간 방치되어온 옛 부산외대 부지가 공공성을 확보한 개발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우리시는 세계적인 게임 메카 도시가 될 수 있는 충분한 역량과 잠재력을 가진 도시다. 세계적인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개최 도시로 국내외에서 이미 인정받고 있고, 국내 이스포츠 프로리그 최초로 지역을 연고로 하는 이스포츠 프로구단 ‘샌드박스 게이밍’을 유치하고, 게임산업 육성 비전 ‘게임 체인저 인(人) 부산’을 수립하는 등 체계적인 게임산업 육성 전략을 가진 도시”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시는 옛 부산외대 부지를 게임산업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세계로부터 주목받는 게임 메카 도시로 도약하고, 부산에 다시 한번 혁신의 파동을 일으키겠다”라며, “이뿐만 아니라, 공공성을 최대한 확보한 개발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 지역주민들의 생활에도 힘이 될 수 있도로 하겠다”라고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