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겨울철 한파 노출 노동자 격려 방문 -

박형준 시장, “취약 노동자 휴식 공간 확보·권익향상 위해 노력”
부서명
인권노동정책담당관
전화번호
051-888-6471
작성자
김인용
작성일
2022-01-04
조회수
661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어제(3일) 새해 첫 현장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서면 도담도담 센터 방문… 열악한 환경 속에서 두 발로 뛰는 배달라이더 등 이동·플랫폼노동자 직접 만나 현장의 목소리 경청 ◈ 부산시, 시민 체감도 및 접근성 향상 위해 올 하반기 동·서부산에 권역별 센터 추가 개소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은 어제(3일) 오후 5시경, 부산시 이동·플랫폼노동자 지원센터인 도담도담을 방문해 열악한 환경의 산업현장 속에서 직접 발로 뛰고 있는 이동 및 플랫폼노동자를 격려했다.

 

  2022년 임인년 새해를 맞아 첫 현장 방문에 나선 박형준 부산시장은 마지막 일정으로 겨울철 한파에 노출된 노동자들을 찾았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어제(3일) 오후 5시경, 부산시 이동·플랫폼노동자 지원센터인 도담도담을 방문해 열악한 환경의 산업현장 속에서 직접 발로 뛰고 있는 이동 및 플랫폼노동자를 격려했다.

 

  연일 영하로 떨어지는 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야외에서 이동하며 근무하는 이동 및 플랫폼노동자들은 직업 특성상 대기 장소나 휴식 공간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도담도담 센터를 둘러본 박형준 부산시장은 “도담도담센터가 이동 및 플랫폼노동자들에게 따뜻한 쉼터이자 지원자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어진 간담회에는 대표적인 이동 근무노동자인 배달 라이더, 택배기사를 비롯한 대리운전노동자, 방과 후 강사 등 직종별 대표가 참여해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히 전달하고 박형준 시장과 허심탄회하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한 배달라이더는 “산재보험 의무화에도 보험가입률이 저조한 라이더들을 위한 보험료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현 도담도담센터에 오토바이 주차 공간이 부족해 이용에 다소 불편한 점도 있다. 시에서 우리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였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건의사항을 들은 박형준 부산시장은 필요성에 대해 깊게 공감하며 “오늘 주신 의견은 적극적으로 검토해 이동 및 플랫폼노동자들의 휴식 공간 확보와 권익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한파에 노출된 취약 노동자들의 건강이 염려되는 상황인 만큼, 이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도담도담센터는 지난해 9월 재개관한 부산지역 이동·플랫폼노동자 지원센터로 이동·플랫폼노동자를 위한 실태조사 등 정책개발과 홍보사업을 추진하고, 직무·안전 교육, 편의시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일평균 이동노동자 20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시는 시민들의 체감도와 접근성을 향상하기 위해 오는 2022년 하반기, 권역별(동부산·서부산) 2개 센터를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