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지역경제 회복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총력 -

박형준 시장, “지역경제 회복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로 새로운 부산을 열겠다”
부서명
자치분권과
전화번호
051-888-1808
작성자
유상우
작성일
2022-01-03
조회수
670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박형준 시장, 2022년 새해 첫 현장 행보… 충무동 새벽·해안시장,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 고용우수기업 ㈜삼우이머션 방문 ◈ 충무동 새벽·해안시장 찾아 애로사항 청취 및 매출증대 방안 논의, 부산앞바다 선상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전략 논의 및 ㈜삼우이머션 방문하여 고용창출 및 디지털 경제 혁신을 통한 지역경제 협력 당부 ◈ 박형준 시장 “코로나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총력 다짐”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은 올해 지역경제 회복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의 강한 의지를 담아 2022년 새해 첫 현장 행보를 시작했다.

 

  박 시장은 오늘(3일) 새벽 6시 30분 충무동 새벽·해안시장을 시작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 고용우수기업 ㈜삼우이머션을 차례로 방문하고 올해 시정 운영 핵심이 민생·경제 회복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 시장은 새해 첫 방문지로 충무동 새벽·해안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상인들과 이른 아침부터 시장을 찾은 시민들과 새해 인사를 나눴다. 시장 상인들과 조찬을 가지며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많은 전통시장 상인분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 항상 마음이 무거웠다”라며, “올해 동백통, 전통시장 배달서비스 등 온라인경제 육성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전통시장 매출 증대 및 시장 활성화를 꾀하고 있으니 다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를 이겨내자”라고 말했다.

 

  오후에는 박 시장이 직접 배를 타고 부산 앞바다로 나가 선상에서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오성근 2030부산월드엑스포 범시민유치위원회 집행위원장 등과 함께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를 살펴보고 2022년 유치 전략을 논의했으며, 지속가능한 해상도시 건설 프로젝트 관련 사항도 함께 점검했다.

 

  박 시장은 “올해는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가장 중요한 해이다. 오는 6월 2차 프레젠테이션, 9월에는 국제박람회기구 현지실사가 예정되어 있으며, 12월에는 3차 프레젠테이션이 기다리고 있다”라며, “또한, 유엔 해비타트의 지속가능한 해상도시 프로젝트는 우리가 염원하는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와도 일맥상통하므로 이러한 내용을 4차 프레젠테이션에 녹아내 2030세계박람회 유치 가능성을 높이겠다. 그리고 부산을 넘어 대한민국 발전의 새로운 모멘텀이 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콘텐츠 개발 전문기업인 ㈜삼우이머션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지역 고용 창출 노력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박 시장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회사 직원들과 신년 인사를 나누며, “올해를 코로나 극복과 민생경제 회복의 원년으로 삼아 지역기업들의 경영 안정과 경쟁력 확보에 더욱더 노력할 것”이라며, “디지털 혁신자원을 확보하여 디지털경제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 고용회복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촘촘한 정책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지역경제 회복이 올해 최우선 과제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2021년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모두에게 어렵고 힘든 한 해였지만, 2022년 임인년에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완전한 일상으로의 전환을 위해 나아갈 것이다. 지역경제 회복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통해 시민들과 함께 새로운 부산을 여는 원년으로 만들어 내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