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더 이상 조직 내 성희롱·성폭력으로 고통받는 사람 없도록 하겠다”-

박형준 부산시장 등 고위공직자 반(反) 성희롱·성폭력 서약
부서명
조사담당관
전화번호
051-888-1772
작성자
윤혜정
작성일
2021-04-19
조회수
200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4.20. 15:00 부산시장 등 고위공직자 반(反) 성희롱·성폭력 다짐 서약 ◈ 성평등 조직문화 정착과 성 비위 혐의 시 업무중단, 조사 협조 등 강화된 약속 ◈ 오 전 시장 성폭력 피해자의 일상 회복 지원 재차 강조
내용

 

  부산시(시장 박형준) 고위공직자는 4월 20일 부산시청에서 성희롱·성폭력 근절과 성평등 가치를 적극적으로 실현할 것을 다짐하는 「부산시 고위공직자 반(反) 성희롱·성폭력 서약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장을 비롯한 부산시 고위공직자는 조직과 사회에 뿌리 깊은 성차별적 인식을 개선하여 성희롱·성폭력 없는 안전하고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고 성희롱·성폭력 무관용 원칙을 천명하며 피해자 권리 보호가 최우선으로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기로 하였다.

 

  특히 이번 서약에는 성희롱·성폭력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과 함께 성비위 혐의를 받는 경우 업무를 중단하고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기관에 의한 조사에 협조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역사회에 모범을 보여야 할 공직자의 성 비위 사건은 공직사회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 시민들에게 깊은 충격과 상처를 남겼다”라며, “이번 서약은 고위공직자 스스로 성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데 힘쓰고, 성비위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서 시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약속을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오 전 부산시장 성폭력 피해자의 조속한 일상 회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시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다 하고, 더이상 조직 내에서 성희롱·성폭력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재차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