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체기사보기

‘함께 한마음’으로 코로나19 이겨냅시다!

부산시 비상경제TF 가동, 위기극복 온 힘…중기·소상공인에 0%대 자금지원
추석 연휴 코로나19 방역대책 마련…안전 수칙 등 시민 실천 내용 담아

내용

부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비상체제를 가동, 대책 마련에 나섰다. 부산시는 위기관리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위기관리회의’를 신설하고 ‘일일 비상경제대책회의(비상경제TF)’를 매일 오전 열고 있다. 

△부산시는 지방정부 차원의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사진은 부산시의 코로나19 대응 전략 회의 모습.


중앙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서민경제 안정에 총력 대응하는 가운데 부산광역시도 지방정부 차원의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하고 있다.

부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잇따라 마련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최소 시간에 파악해 시민에게 제공하는 한편 대시민 호소문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등 방역 수칙 준수에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추석을 앞두고 시민들이 꼭 지켜야 할 방역 수칙 등 종합대책도 수립했다. 연휴 기간 코로나19로 인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을 보내기 위한 시민 협조 등의 내용을 담았다.


부산시 코로나19 확산 차단 총력 대응

부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비상체제를 가동, 대책 마련에 나섰다. 부산시는 지난 9월 1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의장으로 하는 위기관리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위기관리회의’를 신설하고 박성훈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일일 비상경제대책회의(비상경제TF)’를 매일 오전 열고 있다. 비상경제TF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미래산업, 관광 마이스, 해양수산물류 등 산업별 위기관리 대응 전략을 마련하고 시민 체감형 정책을 발굴한다.


부산시는 비상경제TF 논의를 바탕으로 지역 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지난 9월 14일부터 정책자금 2단계 시행에 들어갔다. 0%대 초저리 금리 제공, 기존 대출 한도확대와 중소 제조업체와 서비스 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 등이다. 이를 위해 1천500억 원 규모의 특별 경영안정 자금을 신설했다. 


특별 경영안정 자금은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2억 원 한도 대출 지원과 비제조업(서비스업 등 포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최대 1억 원 한도 대출 지원에 쓰인다. 중소기업 육성·운전자금을 지원받았더라도 8억 원 보증 한도에서 중복지원이 가능하고, 추가로 부산시에서 대출 이자의 2%를 2년간 지원해 기업 입장에서는 0%대의 대출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6∼7면-코로나19의료진향한어린이들응원메시지-국제신문
△코로나19 의료진을 향한 어린이들의 응원 메시지. 사진제공·국제신문


특별경영안정 자금 신설·중기 운전자금 확대

부산시는 중소기업 운전자금 규모를 확대해 기업 자금 수요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기존 2천300억 원에서 3천100억 원으로 늘려 정책자금 공백을 최소화한 것으로 더 많은 기업이 운전자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존 대출 조건을 완화하고 스타트업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은 확대했다. 기존 대출 조건 완화는 자동차 부품기업 특례보증의 ‘한도 내 재대출 금지’를 ‘한도 내에서 추가 대출이 가능’하도록 바꾼 것이다. 코로나19 이후를 대비, 기존 창업 특례자금 대상 범위를 확대해 더 많은 창업기업에 융자지원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도 2단계 정책자금 운용에 포함했다.


이 밖에도 지역 상공계, 공공기관, 시중은행이 참여하는 ‘부산형 상생 협력 펀드’ 조성과 온라인·비대면 기반의 소상공인·산업 지원대책, 지역 상품의 전자상거래를 돕는 ‘부산형 독립몰’을 오는 11월까지 구축해 본격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고위험시설 6천600여 곳에 각 100만 원, 추가로 집합금지 명령이 발령된 목욕장 816곳에 각 50만 원의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행정명령 기간 중 명령을 위반한 시설은 대상에서 제외).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7천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조성,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 1단계 정책자금 운용 조치를 시행했다. 1단계 정책자금은 전국 최초인 포용금융 부산 모두론(1천억 원), 코로나19 피해기업 특별자금(1천억 원), 소기업 경영안정 자금(500억 원),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임대료 특별자금(500억 원), 소상공인 특별자금(4천억 원) 등이다.


6-11cw15
부산역 택시 승강장에서 택시 방역소 운영 사업 참여자들이 대기 차량들에 방역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부산일보


선제 방역 통해 감염 사각지대 해소

부산시는 적극적인 선제 방역 활동을 통해 감염 사각지대 해소에도 나섰다. 부산시는 오는 11월까지 부산역과 김해공항에 택시 방역소를 운영한다. 택시 방역소가 들어선 곳은 부산역 북측 택시 승강장과 남측 택시 승강장, 김해공항은 국내선 택시 승강장이다.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택시 방역소 운영 사업 참여자는 20∼30대 부산 청년 18명으로 이뤄져 있으며 이들은 방역용 고글, 비말 차단용 마스크, AP가운, 보호장갑 등을 착용한 채 소독약품을 택시 주요 접촉부인 손잡이와 시트 등에 뿌리고 환기하는 역할을 맡는다.

작성자
조민제
작성일자
2020-09-23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010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