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체기사보기

부산시, 훈훈한 추석 보내기 추진…방문은 최소·마음은 최대로!

저소득 취약계층 5만6천여 세대 성금·성품 등 전달…명절 전 2주간(9월 14~25일) 집중 추진

내용

시청사 

△부산시청사 전경



부산광역시가 추석 명절을 맞아 저소득층 취약계층 5만6천여 세대를 대상으로 성금과 선물을 전달하는 ‘2020 훈훈한 추석 명절 보내기’ 추진계획을 시행한다.
부산시는 오는 9월 14일부터 25일까지 추석 명절 전 2주간을 집중 추진기간으로 정하고, 관련 기관들과 함께 홀로 사는 노인·쪽방 거주자·저소득 취약계층과 사회복지시설에 이웃돕기성금·선물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최소한의 방문만 하고, 비대면 성품 전달을 위주로 이웃들을 도울 예정이다.
부산시는 간부 공무원과 시 본청·사업소 전 부서에서 140여 개 사회복지시설에 성금과 성품을 전달한다. 또 고향에 못 가는 분들을 위해 차례를 지낼 수 있도록 4개 노숙인 시설에 차례상 경비를 지원해 합동 차례를 지내도록 하고, 홀로 사는 노인 3만2천 세대에는 1인당 5만 원씩의 명절위로금을 지원한다.


부산지역 관련 기관들의 훈훈한 나눔도 이어질 전망이다. BNK부산은행은 오는 22일 이웃사랑성금 전달식을 통해 저소득층 1만세대에 5억 원의 생필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저소득 취약계층과 쪽방 상담소 거주자 1만2천여 세대에 세대당 5만 원씩, 총 6억 원 상당의 명절지원금을 지원하고,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도 6천5백만 원 상당의 성금을 마련해 저소득층 2천600여 세대에 생필품 세트를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명절마다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가급적이면 사회복지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비대면 성품 전달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직접 방문은 최소화 되겠지만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과 보살핌은 최대화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추진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작성자
김향희
작성일자
2020-09-11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