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체기사보기

동백전, 5월 1일부터 월 50만 원 한도 캐시백 6% 지급

발행 4개월여 만에 부산시민 5명 중 1명 이상 사용 이용자 확대

내용

 1 

△동백전이 5월 1일부터 월 한도액은 50만 원, 캐시백 요율은 6%로 변경한다.



동백전이 5월 1일부터 월 한도액은 50만 원, 캐시백 요율은 6%로 변경한다.
부산광역시는 최근 이용자 확대로 동백전 예산이 대부분 소진됨에 따라 캐시백 한도와 요율을 5월 1일부터 월 10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캐시백 요율은 6%로 변경해 추진한다.
동백전 사용자 3월 통계 기준으로 50만 원 이하 사용 비율이 전체 가입자의 70% 이상인 점을 고려해 더욱 많은 부산시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한 것.

부산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12월 30일 지역화폐 동백전을 발급해 왔으며 코로나19로 침체된 골목상권 등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부산시민 동백전 사용을 적극 홍보해 왔다.
부산시의 적극적인 지역화폐 홍보와 시민들의 사용에 힘입은 동백전은 발행 4개월여 만에 부산시민 5명 중 1명 이상이 사용하는 부산을 대표하는 결제수단으로 정착했다. 사용 금액 또한 약 10배 가량 증가, 가입자 수 역시 75만 명을 돌파한 것. 당초 2020년 발행 목표액 3천억 원을 훌쩍 넘어섰으며 4월말 기준 약 5천억 원 가량 발행됐다.

특히 부산시는 코로나19 여파로 긴급하게 지원하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 민생지원금 지급 등 다양한 긴급 재난 지원정책으로 재정이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그동안 동백전 이용 부산시민들을 위해 100억 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한 바 있다.

부산시는 동백전 사용 시민들을 위해  여러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제휴를 추진하고 GS리테일과는 5월 1일부터 한 달간 GS편의점 일부 품목에 대해 1+1 행사를 시작한다. 또 동백전 앱 내 가맹점 자체 할인 혜택 메뉴 개발, 소상공인 온라인몰 구축 등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민 편의성 제고를 위해 하나카드는 4월 29일부터, 부산BC카드는 5월 내에 개인택시뿐 아니라 교통정산 사업자를 활용하는 법인택시에서도 결제가 가능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시 소상공인지원담당관실은 “향후 캐시백 이외에도 더욱 다양한 혜택과 사용 편의 개선으로 지역발전의 역할을 다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지역화폐 모델을 만들어 시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동백전 고객센터(1577-1432) 

김향희 기사 입력 2020-05-01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강아랑 (051-888-129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