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미얀마의 불교미술

부산박물관 기획전시를 놓치지 마세요

내용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부산에서 개최되는 것을 기념하여 대륙부 동남아시아의 중심 국가인 미얀마의 역사와 불교문화를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하는 전시가 부산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1

▶ 부산박물관 전경.


2

▶ 미얀마의 불교미술(Buddhist Art of Myanmar)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월 12일까지 부산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3

▶ 미얀마의 불교미술 전시회 내부 모습.


미얀마는 국민의 대부분이 불교 신자이며, 상좌부 불교의 오랜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불교 국가입니다.

미얀마에는 전국 어디에서나 황금빛 불탑들을 볼 수 있어 '황금 불탑의 나라'로도 불려집니다.

그런 미얀마의 불교적 세계관을 엿보고 독특한 불교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이번 전시에는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가 시간을 가지고 가봐야 할 전시인 것 같습니다.

 

4 

▶ 미얀마의 20세기 불전도 조각품.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20세기의 불전도 조각입니다.

나무로 작은 불상들의 여러모습을 조각한 것에 저절로 감탄사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악사가 새겨진 장식판도 특이합니다. 사각모양속 원형안에는 옷과 장신구를 착용하고 춤을 추는 듯한 인물들이 표현되어 있었습니다.

 

5 

▶ 미얀마 불교미술 조각품. 


먼 나라 미얀마의 독특한 불교문화와 불교미술을 부산박물관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이 놀랍고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불상이 새겨진 봉헌판'과 '붓다의 고행상'등의 여러 불좌상도 한자리에서 구경할 수 있습니다. 


6 

▶ 미얀마 불좌상. 


부산박물관은 평일 및 일요일 개방시간은 09:00 ~ 18:00지만, 매주 금요일 토요일은 21시까지 야간관람이 가능합니다.

평일에 바쁘셔서 박물관을 찾지못하셨다면 부담없이 금요일이나 토요일 저녁에 방문하는 것도 색다른체험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9년 11월 19일부터 2020년 1월 12일까지 전시되는 부산박물관 기획전시를 놓치지 마세요! 



 

금광진 기사 입력 2019-11-20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8)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