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체기사보기

"아세안을 부산으로, 부산을 세계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25∼26일 해운대 벡스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11월 27일 누리마루APEC하우스

내용


- 출처 및 제공 : 사진제공·청와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11월 25∼26일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이 부산에서 만나 대한민국과 아세안의 우호 협력 강화와 교류 확대,

  아세안 발전을 위한 정상회의를 연다(사진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 모습). 
 


“아세안을 부산으로, 부산을 세계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개최로 부산의 도시 이미지를 높이고 부산시민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줍시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이 부산에서 만나 대한민국과 아세안의 우호 협력 강화와 교류 확대, 아세안 발전을 위한 정상회의를 연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오는 11월 25∼26일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 ‘부산 특별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의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것으로 우리나라와 아세안의 지속 가능한 발전, 우호·협력관계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 마련, 미래 구상을 위한 새로운 해법 등을 찾는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국내에서 개최하는 가장 큰 규모의 국제행사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대 국제행사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훈 센 캄보디아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타이 총리,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 등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기업인 등 1만여 명 이상이 부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 ‘부산 특별정상회의’가 끝난 다음 날인 11월 27일에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개최된다.

부산은 21세기 들어 ‘2005 APEC 정상회의’와 ‘2014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두 번의 정상회의 성공 개최 경험을 기반으로 도시 인지도 향상과 자주적 도시 외교 역량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렸다. 부산광역시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계기로 문재인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대표적 아세안 친화 정책인 ‘신남방정책’(인도+아세안)을 부산이 주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 문재인 정부 신남방정책 주도 

문재인 정부는 미국·중국·일본·러시아와의 4강 외교 못지않게 신남방정책을 통해 아세안과의 대화 관계 강화와 외교 정책 다변화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재임 기간 아세안 10개국 순방을 약속했다. 2017년 인도네시아 방문에서 ‘사람 중심 평화와 번영 공동체’를 만들자는 신남방정책 비전을 제시했고, 이후 같은 해 필리핀, 2018년 베트남·싱가포르, 올해는 말레이시아·캄보디아·브루나이·타이·미얀마·라오스를 차례로 순방,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는 ‘부산 특별정상회의’를 아세안 국가 순방을 통해 확인한 신남방정책 추진의 동력을 강화하는 상징적 행사로 여기고 총력 지원에 나서고 있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석이 현실화될 경우, 아세안을 넘어 전 세계가 부산을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경우, ‘부산 특별정상회의’가 아세안을 넘어 한반도 평화와 아시아의 미래 발전을 상징하는 세계적 행사로 격상되는 것이다.


△‘부산 특별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의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열린다.

  우리나라와 아세안의 지속 가능한 발전, 우호·협력관계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 마련, 미래 구상을 위한 새로운 해법 등을 찾는다.

  사진은 부산시농업기술센터가 강서구 대저동 일원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색깔 있는 벼를 이용해

  조성한 대형 논 그림.
 

부산시-정부 성공 개최 힘 모아 

‘부산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정상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부산시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부산시는 정부와 힘을 합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성공시켜 부산을 아세안과의 교류·협력을 상징하는 도시로 발돋움시킨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지역 시민사회단체를 비롯한 부산시민과 하나 되어 대대적인 행사 준비에 들어갔다. 지난 8월 16일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00일’ 기념행사를 시작으로 ‘홍보탑 제막식’, ‘범시민지원협의회 발대식’ 등을 갖고 시민 의지 결집에 나섰다.

‘범시민지원협의회’에는 지역 시민단체와 경제·언론·종교·봉사단체 등 각 분야 시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협의회는 시민홍보·환경정비·교통문화·숙박 음식·자원봉사 등 민관 합동으로 5개 분야·58개 단체가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세안 유학생과 지역 대학생 등으로 이뤄진 400여 명 규모의 자원봉사자들은 부산을 찾는 각국 손님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한 배려에 나선다. 부산시는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벡스코와 누리마루APEC하우스, 부산의 첫인상인 강서구 김해공항 주변을 중심으로 도로와 환경을 정비한다.

‘부산 특별정상회의’는 시민 참여 부대행사도 다양하다. 중앙정부 행사는 K-POP 비즈니스 서밋, 한·아세안 공공행정 혁신(전자정부) 전시회, 한·메콩 협력사업 성과 특별전, 한·아세안 특급열차 전국 순회 등이 열린다. 부산시는 한·아세안 유명 디자이너와 영부인 초청 한·아세안 국가 민속 패션쇼, 미얀마 불교 유물전, 아세안 길거리 음식 축제 등 아세안 관련 문화·체험 행사로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부산-아세안 각 방면 교류 활발 

부산은 아세안의 여러 도시와 교류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인도네시아 수라바야(Surabaya)와는 지난 1994년 8월 29일 자매도시 결연을 했고, 베트남 호찌민(Ho Chi Minh), 캄보디아 프놈펜(Phnom Penh), 필리핀 세부주(Cebu), 미얀마 양곤(Yangon)도 부산의 자매도시이다. 부산과 아세안을 잇는 직항로도 많이 개설돼 있다. 부산에서는 싱가포르를 비롯해 베트남 다낭·나트랑·호찌민·하노이, 타이 방콕, 필리핀 마닐라·세부·칼리보·클라크필드, 라오스 비엔티안,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코타키나발루, 캄보디아 시엠립 등과 하늘길이 연결돼 있다.

특히 2014년 12월 부산이 개최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후속 성과사업으로 해운대구에 들어선 아세안문화원은 부산을 넘어 한국과 아세안이 서로를 이해하고 친구가 되는 국제교류 플랫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문화원에서는 △아세안 문화전시 △아세안 문화공연·영화제 △아세안·다문화 페스티벌 같은 문화교류 사업과 △아세안 문화 체험공간·정보자료실 운영 △아세안 이해 강좌·포럼·차세대 교류 △한·아세안 시민 참여 국제교류 활성화 등 아세안 관련 다양한 학술·문화·교육 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부산시장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 개최를 통해 한국과 아세안이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한반도와 아시아의 항구적인 평화를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부산과 아세안의 더욱 굳건한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해 부산시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지난 9월 21일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추진상황 점검을 위해 부산을 찾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부산 특별정상회의 후속성과사업 지원과 지역의 주요 현안 등을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동남아 10개국 회원 가입 

1967년 ‘방콕선언’ 첫 출발 


∎아세안(ASEAN)은?

아세안(ASEAN)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의 약자이다. 회원국은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타이·베트남 10개국이다. 1967년 8월 8일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싱가포르·타이 다섯 나라가 ‘아세안 선언’(일명 방콕선언)에 서명하면서 공식 출범했다.

이들 5개 국가가 아세안 선언에서 밝힌 목표와 목적은 총 일곱 가지로 경제 성장과 사회 진보, 문화 발전, 지역 평화와 안정, 각 분야 협력, 교육과 연구에서의 상호 협력, 국민 생활 수준 향상을 위한 협력, 동남아시아에 대한 연구 등이다. 1984년 브루나이, 1995년 베트남, 1997년 라오스·미얀마, 1999년 캄보디아 순으로 가입국이 늘어 현재는 회원국이 10개국에 이른다.



문재인 대통령, 2017년 11월 발표 

아세안과 협력, 4대 강국 수준 격상 

               <미국·중국·일본·러시아>


∎신남방정책

신남방정책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11월 9일 열린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에서 공식 천명한 정책이다.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 수준을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주변 4대 강국 못지않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이다.


사람(People)·평화(Peace)·상생번영(Prosperity) 공동체 등 이른바 ‘3P’를 핵심으로 한다. 상품 교역 중심에서 아세안과의 기술, 문화예술, 인적 분야 등으로 교류 영역을 확대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신남방정책을 통해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안보 차원에서는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는 아세안과의 북핵 대응 공조와 협력을 이끈다는 구상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 신남방정책 인용

다이내믹부산 기사 입력 2019-10-29 다이내믹부산 제201911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8)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