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체기사보기

내 마음에 쏙 들어온,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동래구 행복마을

내용

산책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은 그냥 지나치기에는 아까운 곳이었습니다.

오래전 이곳은 석탄, 목재등을 운반하는 동해남부선로 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소음과 먼지등이 날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2011년 부산시의 '행복마을 만들기 사업'으로 선정된 후 ,지금은 유쾌한 공간이 된 것 같습니다.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주변에는 아기자기하게 꾸며놓은 텃밭과 '도자기 전시'등으로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 하였습니다.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이야말로 성공한 '도시재생'이 아닐까 생각해보았습니다.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사진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사진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사진 

 

도자기 체험 학습과 북카페등을 운영하면서, 주민들에게 작은 휴식 공간이자 교육과 수익창출까지 하는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안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북까페에는, 마을 부근의 옛 사진도 구경하고 책도 보면서 커피도 먹을 수 있다니 마음에 들었습니다.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사진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사진

어느 유치원에서 체험학습으로 '도자기 수업'이 한창이었던 분위기를 보니, 저도 시간내서 아이들과  '도자기체험'하러 와야겠습니다.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마을 사진 

천연욱/이야기 리포터 기사 입력 2018-06-08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강아랑 (051-888-129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