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산복도로의 매력을 한 번에 담은 초량 카페촌을 걷다

산복도로만의 매력을 한 곳에서!

내용

초량카페촌


보통 카페 거리와 카페촌을 생각하면 기다랗게 늘어선 길과 빽빽하게 들어선 카페를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초량동 카페촌은 다른 카페 거리와 다른 느낌이다. 카페촌마저도 산복도로와 닮아있다.
야트막한 언덕, 굽이진 길에 제각기 다른 모양의 건물과 제각기 다른 음식과 커피, 우유를 판다.
빈집과 오래된 집, 공장터를 산복도로만의 매력으로 되살려 개조했다.  

 

초량 카페촌은 168계단

 

초량 카페촌은 168계단 모노레일에서 오른쪽으로 70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으며
걸어서 타박타박 10분 내외에 거리에 있다. 카페촌에서 가장 먼저 만나는 것은 커다란 화이트 건물이다. 공장 건물을 개조해 2017년에 오픈한 신개념 레스토랑인 초량 845는 그 이름처럼
초량동 845-1번지 2층에 있다. 우선 1층부터 가보자. 

위치: 부산 동구 초량동 845-1 /
부산 동구 망양로 311번길 8
영업시간: 오전 11시 ~ 오후 9시 (수요일 휴무) 


초량카페촌168계단내부
초량카페촌168계단내부

 

바로 2층 카페로 올라갈 수 있지만 돌아가지 않고 1층으로 들어갔다. 계단을 올라 1층으로 들어가면
화이트 색의 통로가 나온다. 오른쪽을 보면 명란 가게인 덕화푸드와
전병으로 유명한 이대명과가 들어서 있다. 좁다란 계단을 따라 2층으로 올라갔다.


초량845

 

2층으로 올라가자마자 넓은 내부가 눈에 들어왔다. 넓은 공간 대비 테이블 수도 많은 편은 아니다.
화이트 건물 안에는 우드로 꾸며진 내부는 고풍스러운 느낌이 물씬 풍긴다.
초량동의 느낌을 그대로 살리되 또 새로움을 추가한 듯한 느낌이다.

옆 테이블과의 간격도 널찍널찍하고, 커다란 창에는 부산시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부산항과 부산항대교를 중심으로 그 앞에는 바다가 펼쳐지고 언덕배기 건물들이 들어서 있는 풍경뿐만
아니라 신록이 물든 산까지도 보인다. 


초량1941

 

건물에서 나와 사르르 햇살이 내려오는 야트막한 언덕을 올랐다. 

​언덕을 오르면 커다란 주차장이 보인다.
주차장에서 한 번 더 언덕을 올라가면 초량1941 카페가 있다.

초량1941은 초량841 바로 위에 있는 셈이다.  


요리수업공간

 

1941년 지어진 일본식 적산가옥을 개조한 초량1941은 커피숍보다는 우유 전문점이라는
표현이 더 맞아떨어질 수 있다. 이색적인 일본풍이 신선하게 느껴진다.

초량1941이 주력으로 파는 건 우유다. 생강 우유, 말차우유, 동백 우유, 홍차 우유, 바닐라 우유,
커피바닐라 우유 등 우유의 종류도 매우 다양하다. 다만 오후 6시 이후에는 커피 대신 수제 맥주만 판매한다.

위치: 부산광역시 동구 망량로 533-5
영업시간: 오전 11시 ~ 오후 11시 (월요일, 화요일 휴무)

 

요리수업공간

 

초량845와 초량1941과 조금 떨어진 곳에 위치한 소반, 봄은 부산대 앞에 있던
가정식 식당을 산복도로의 매력을 살려 초량동으로 이전한 것으로 요리 수업을 하는
공간이라고 한다. 안으로 들어가 보지 못했지만, 건물이 예뻐 잠시 발걸음이 멈춰졌다.

벚꽃이 우수수 떨어지는 초봄, 초량카페촌에서 초량만의 매력을 느껴보자.
 

김혜민/이야기 리포터 기사 입력 2018-04-04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강아랑 (051-888-129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