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시민소통 > 이야기리포트

이야기리포트

다같이 만들고 다함께 누리는 닥밭골 행복마을

내용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동대신2동 닥밭골행복마을이 변신에 변신을 꾀하고 있다. 원래 닥밭골은 한국전쟁때 피란민 마을로, 1953년 부산역 대화재 당시 이주민들의 강제이주로 조성된 마을이다. 무허가 난립, 열악한 생활환경 등으로 쇠퇴지역이었다가 닥밭골 재생사업으로 도시재생을 추진하고 있다. 노후건물, 위험건물은 비우고, 소소한 일감과 문화시설은 채우며, 마을의 변화와 발전을 모색하고 있다. “그대를 사랑합니다. 아버지 당신께서 그리하셨듯이, 당신과 함께 하는 매일 매일이 행복입니다.” 벽화 글귀들이 정감있게 다가와 더욱 찾게 되는 행복마을이다. 부산시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진행된 벽화마을은 2010년 미술작가 구본호가 만들기 프로젝트를 주도하여, 지역주민들과 희망근로자, 자원봉사자가 참여해 벽화를 그렸다. 구본호 작가와 부산시민들의 노력으로 마을 전체가 아름다운 벽화마을이 되었다. ‘닥밭골 행복지도를 따라 마을을 구경하면 함께 하는 주민들의 일상을 볼 수 있다.   


20190223_094528.jpg

20190223_092700.jpg 

 

부산의 대표적인 산복도로인 망양로 아랫길에 위치한 닥밭골은 예로부터 한지를 생산하는 닥나무가 많아 닥밭골이라 불렀으며 그 이전에는 '고분도리'라 하였다. ‘고분도리란 명칭은 통일신라가 멸망하고 고려가 들어서자 일부 신라인은 고려에 저항하면서 신라인을 가두는 유배지에서 신라인들이 고리짝을 만드는 노동을 하게 되면서 붙여진 이름이다. 그 뒤 마을에 정착했던 사람들은 뒷산에 닥나무가 숲을 이룰 정도로 많은 것을 알고 고리짝과 닥종이를 생산하여 내다 팔아 유배지였던 마을이 이때부터 닥밭골로 부르게 되었다니 재미있는 마을 명칭이다.

 

20190223_094045.jpg
 

이 마을에 들어서면 소주병, 맥주병 등을 활용한 유리공예벽화. 닥나무를 그린 벽화, 거울을 활용한 작품 등이 마을 구석구석 숨어있다. 특히 닥밭골 그린테마공원, 마을정원, 소망계단은 꼭 가 볼만 한 장소다. 특히 러닝맨, 한끼줍쇼에 출연한 192개의 계단인 소망계단은 계단 전체가 커다란 벽화로 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그 외에 닥종이를 만드는 과정을 설명한 전시관, 문화공간인 닥밭골 문화나눔터, 닥밭골 문화공원도 있다. 골목길 사이에는 우물터도 있고 예쁜 벽화도 그려져 있어 마을 전체가 지붕 없는 미술관이다.

 

20190223_093436.jpg
20190223_093043.jpg
20190223_092924.jpg
 

닥밭골행복마을 주변에는 구덕운동장, 검정다리, 중앙, 민주공원, 대청공원, 대신공원, 임시수도기념관, 동아대박물관 등의 볼거리가 아주 많다. 부산역에서 2, 67, 167번을 타고 서여고 정류장에서 내리거나 지하철 동대신동역 5번 출구에서 10여분 부산터널 방면으로 걸어오면 된다

 

20190223_093218.jpg
 

김홍표 기사 입력 2019-02-23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강아랑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7-23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