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민생활

부산의 가을밤 ‘빛의 꽃’으로 만개하다

제15회 부산불꽃축제 … 11월 2일 광안리해수욕장

관련검색어
불꽃축제,
광안리
내용

지난해 광안리해수욕장에서 펼쳐진 부산불꽃축제 모습.


 잠자기도 아까운 부산의 가을. 화려한 빛의 꽃이 밤하늘을 수놓는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부산불꽃축제가 11월 2일 화려한 막을 올리는 것이다.


부산불꽃축제는 지난 2005년 부산 에이펙(APEC) 정상회의를 기념하기 위해 처음 개최돼 15회째를 맞이한다. 특히, 올해는 오는 11월 25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을 기원하는 ‘동행’, ‘평화’의 의미를 담았다.

올 불꽃축제는 ‘부산에 가면…’을 주제로 내레이션·음악·영상 등을 사용해 사랑·열정·평화를 표현할 예정이다. 레인보우불꽃, 변색타상 등 신개발 불꽃을 선보이고, 25인치 초대형 불꽃은 확대한다. 부산 출신 영화배우 조진웅 씨가 불꽃 내레이션으로 참여하는 것도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다.
해외초청 불꽃쇼는 유럽을 대표하는 110년 전통의 불꽃연출팀인 이탈리아 ‘파란테(Parente)社’가 독창적인 불꽃을 활용한 예술적인 불꽃쇼를 선보인다. 관객들이 마지막까지 불꽃쇼의 여운을 즐길 수 있도록 ‘커튼콜 불꽃쇼’를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불꽃 축제 즐기기 tip]
1. 광안리해수욕장, 오후 6시 이전에 도착해야

불꽃축제의 주요 행사는 저녁 8시부터 시작한다. 유료 좌석표를 구매하거나 근처 커피숍 등을 예약하면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지만, 북적북적한 사람들 틈에서 관람하는 것도 축제의 맛이다. 단 적어도 광안리해변 근처로 진입하려면 오후 6시 이전까지 반드시 도착해야 한다. 보통 오후 6시 이후에는 지하철 광안역에서 광안리해수욕장으로 내려오는 주 통로를 통제한다. 오후 6시가 넘어서 도착했다면 광안역과 금련산역에서 내려오는 주통로는 일찌감치 포기하고 해변가를 공략하는 것이 좋다. 해변은 주로 중앙부터 사람이 차기 시작하므로 양쪽 끝인 민락 수변공원이나 남천동 삼익비치타운 근처로 진입하면 수월하게 입장할 수 있다.


2. 따뜻한 옷, 간단한 요깃거리 챙기세요
오후 6시 이전에 광안리해수욕장에 도착할 경우, 축제가 끝날 때까지 오랜 시간을 야외에서 머물러야 한다. 바닷바람을 피하기 위해 따뜻한 겉옷, 돗자리, 간단한 요깃거리를 챙겨 가면 훨씬 편안하게 축제를 관람할 수 있다. 단, 맥주나 음료를 너무 많이 마셔서 화장실을 자주 들락거릴 경우 일행과 헤어질 수 있으므로, 자제하는 것이 좋다.


3. 축제 후 돌아가는 길, 여유는 필수
축제가 끝난 후에는 한꺼번에 인파가 몰려 인근 대중교통이 붐빈다. 축제가 완전히 끝나기 전 인근 음식점에서 간단한 식사를 하며 인파가 줄어들기를 기다렸다 돌아가면 된다. 축제의 여운을 간직한 채, ‘치맥’을 즐기는 것도 좋겠다.
 

하나은 기사 입력 2019-11-01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7-23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