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의정

소외받는 이웃 없게 복지·환경 시스템 강화

기획연재 / 제8대 부산시의회 - ③복지환경위원회

내용

'삶의 질'에서 꼭 필요한 것이 '복지'와 '환경'이다. '살기 좋은 부산'을 만들기 위해 부산광역시는 다양한 복지·환경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런 과정에서 놓치고 있는 것은 없는지 감시하고, 더 나은 정책은 무엇인지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제언을 아끼지 않는 곳이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다.

 

복지환경위원회는 저출산 극복, 맑은 물 확보 및 취수원 다변화 등 6가지 핵심의정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사진은 지난 2월 낙동강하구 에코센터를 방문한 복지환경위원회 모습).

-복지환경위원회는 '저출산 극복', '맑은 물 확보 및 취수원 다변화' 등 6가지 핵심의정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사진은 지난 2월 낙동강하구 에코센터를 방문한 복지환경위원회 모습).


복지환경위원회의 활동 영역은 저소득층·장애인 같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부터, 상하수도 관련 업무까지 시민 생활에 밀접하게 연관된 분야들이다. 부산시 전체 예산의 43%에 달하는 5조 원 가량의 예산을 심사한다.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위원들은 시민단체, 간호사, 보육교사 출신 시의원들이다.


각 위원들은 시민과 소통하고 현장의 의견을 듣기 위해 소통 간담회, 정책토론회, 외부 선진사례 연구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지난 1년간 51건의 정책토론회·간담회를 진행했고, 28번의 현장방문을 실시하는 등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출산 극복 · 맑은 물 확보
공원일몰제 대책 마련 목표


복지환경위원회는 소외받는 계층의 복지 증진을 위해 '외로움 치유와 행복 증진을 위한 조례'와 '고독사 예방 및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을 위한 조례', '원폭 피해자 지원 조례' 등을 제정했다.
'장애인 차별금지 및 인권보장 조례' 등을 개정해 사회적 약자를 도울 수 있는 법적 근거도 마련했다.


복지환경위원회는 올해 핵심 과제로 복지, 환경 2개 분야에서 각각 3가지씩, 모두 6개 목표를 세웠다. 복지 분야는 '저출산 극복', '커뮤니티 케어',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제고를 위한 '사회서비스원 설립' 등. 환경 분야는 '미세먼지 대응', '맑은 물 확보 및 취수원 다변화', '공원일몰제 대책마련'이다. 복지환경위원회는 6가지 핵심 의정 과제를 바탕으로 '보다 행복한 부산 만들기'를 위해 더 고민하고 노력할 방침이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9-07-11 다이내믹부산 제201906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7-23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