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부산시&파리도시개발공사, 철도부지 재생 혁신 공동 국제세미나 28일 개최

벡스코 오후 5시…유튜브 생중계…한국어·영어·불어 3개국어 동시 통역

내용

철도부지 재생 혁신 세미나 

△‘부산시-세마파 철도부지 재생 혁신 공동 국제세미나’ 홍보 포스터.




월드엑스포가 열렸던 프랑스 파리의 성공적인 철도재생 사례를 부산에서 만난다.
부산광역시는 파리도시개발공사(SEMAPA, 이하 세마파)와 함께 ‘부산시-세마파 철도부지 재생 혁신 공동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10월 28일 오후 5시(프랑스 시간 오전 10시) 벡스코에서 열리는 이날 세미나는 △프랑스 파리의 ‘철도부지 재생사례, 파리 리브고슈 프로젝트’(세마파 사장) △‘부산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에 따른 쇠퇴지역의 혁신의 회랑 조성’(부산시장 권한대행) △패널토론 및 질의응답 등의 순서로 진행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은 유튜브 ‘Lee convention Youtube Channel’(또는 유튜브에서 ‘부산철도’ 검색)에서 실시간 생중계로 이번 세미나에 참여할 수 있다. 이날 중계는 한국어, 불어, 영어의 3개국어로 동시 통역된다.


부산시는 부산 북항에 유치하고자 하는 ‘2030부산월드엑스포’와 더불어 경부선 철도부지를 혁신적으로 활용하여 도심의 새로운 미래를 그리고 있다.
권한대행은 주제 발표에서 프랑스 파리뿐만 아니라 호주 멜버른의 페더레이션 스퀘어, 미국 뉴욕의 하이라인파크 런던의 킹스크로스 센트럴 등 철도 공간을 창의적인 도심 공간으로 만든 해외사례를 공유하며 부산이 겪고 있는 철도시설로 인한 도심단절을 극복하기 위한 비전을 제시한다. 기존 도심 철도 노선을 지하 구간으로 직선화하고 기존 철도부지에 ‘혁신의 회랑’을 조성한다.


또 주제발표와 함께 전문가 토론도 진행한다.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정후 영국 런던대 교수와 정진규 미국 워싱턴대 교수가 패널로 참석한다.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세미나를 통한 국제적 협력으로 부산의 100년 미래를 열어갈 ‘부산 대개조’ 핵심 사업추진이 한층 더 탄력을 받고 부산의 100년 미래를 책임질 ‘단계별 도시계획’에 대한 통찰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시는 고립과 단절 위기를 혁신의 기회로 삼아, 분리된 것은 이어주고 정체된 곳에는 활력을 불어넣는 ‘부산 대개조’ 프로젝트 추진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성자
김향희
작성일자
2020-10-26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