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부산, 아시아 제1 창업 도시로! 창업 인프라 확대

기업 혁신 성장·일자리 창출 주도 … 부산형 창업혁신도시 조성 … 소프트웨어 창의 인재 2만1천여 명 양성

내용

글로벌 경제는 혁신 `창업' 기업이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고 있다.
부산이 아시아 제1의 창업 혁신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창업 생태계' 조성에 올해 2천56억 원을 투자한다. 부산광역시는 `2020년 부산형 창업혁신도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부산창업촉진지구 집중 지원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지정된 6개 지구 2천833만㎡ 규모 `부산창업촉진지구'를 집중 지원한다. 또 정부사업과 연계해 신규 창업 인프라를 조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스타트업 파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실험실 창업선도대학, 우암 부두 및 에코델타 지식산업센터, 좌동 창업지원 주택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민간주도·공공지원 신규 창업 인프라를 적극 확충한다. 부경대 드래곤밸리(용당), 부산대 PNU AVEC(장전동), 한국장학재단 창업지원형 기숙사(연산동), KT&G 상상마당 현실센터(서면) 구축 등을 통해 거점별 신규 창업 인프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창업 프로그램 고도화, 유니콘 기업 육성
무엇보다 창업기업의 고속성장을 지원한다. 부산창업지원센터를 통해 초기(예비) 창업기업 100개사를 선발, 지원한다. 부산창업카페 활성화에 5억 원을 지원해 네트워킹과 창업 관련 교육·행사를 적극 추진하고 창업보육센터 운영과 창업자들의 재도전을 돕는 재창업성공 캠프도 추진한다. 또 △기술사업화 지원 △창업기업 판로개척(롯데 유통망, 오프라인, 온라인, 공공 부분, 글로벌) 다각화 지원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 원 이상 스타트업 기업) 성장을 위한 대표 창업기업 지원과 청년창업 맞춤형 지원을 적극 추진한다.

부산시는 인공지능(AI)·게임·콘텐츠·가상(VR)·증강현실(AR)·블록체인 등 4차 산업 대응 지식 서비스 산업과 물류 공유 오피스 구축, 한·중 전자상거래 협력사업 등 전자상거래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도 집중한다.
또한 중기부 메이커 스페이스 전문랩 유치 등을 통한 부산형 메이커 산업 육성, 해양·관광·연구 개발(R&D)·소셜 벤처·신발 산업 등 지역특화 산업 창업을 위해 부산의 역량을 집중한다.


창업기업의 데스밸리(창업 3년 차 이상 기업이 겪는 경영난) 극복을 위한 자금지원 생태계 구축을 위해 성장단계별 맞춤형 창업 펀드를 올해 4천300억 원으로 확대한다. `민관합동 코워킹 스페이스'와 은행권청년창업재단(D.CAMP) 유치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창업인재 파이프 라인 구축과 창업문화 확산을 통한 도시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연간 2만1천여 명의 소프트웨어 창의 인재를 양성한다. 부산을 글로벌 창업도시로 브랜드화하고 구·군 창업지원 시책사업 확산 등을 통해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부산시장은 "좋은 마음의 힘과 창조성, 사람 사이의 협동에서 가치가 생성된다. `창업'은 이러한 가치 추구를 위한 열정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며 "부산시는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창업기업을 위해 시의 역량을 모아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향희 기사 입력 2020-03-24 다이내믹부산 제202003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강아랑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20-01-0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