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칼럼

거리두기 속 여름휴가 즐기기

안전 대책 수칙 … 꼭 지켜야 하는 것 인식·내가 먼저 실천… 코로나19 시대 안전한 여름휴가 우선 … 홈캉스·북캉스 등

내용

39-1 

김현량 | 부산소방재난본부 특수구조단 119수상구조대




119수상구조대의 여름은 눈코 뜰새가 없다. 평소에는 수난사고 대응과 예방을 위한 업무를 수행하지만 여름철 해수욕장을 찾는 시민들의 물놀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자원봉사자 모집과 각 소방서에서 인원을 차출해 해운대해수욕장 등 7개 해수욕장에 배치하고 안전관리 업무를 지원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출동을 제외한 모든 훈련과 각종 업무가 무기한 중단된 상태에서 119시민수상구조대 업무를 담당하는 필자로서는 `어떻게 운영계획을 수립해야 하나?', `시민과 수상구조대원들의 안전은 어떻게 지켜야 하나?' 등등 사실 고민이 컸다. 그렇게 모두의 염려 속에서 해운대해수욕장 등이 개장을 맞았다.


코로나19 이후 처음 맞는 휴가철 해수욕장은 안전한 여름나기를 위한 다양한 대책들이 나오고 있고 관련 이슈도 뜨겁다.

해수욕장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QR코드, 종량제, 혼잡도 신호등, 마스크 쓰기, 예약제, 파라솔 2m 거리두기, 방역소독 등 다양한 대책들이 나오고 있다. 수상구조대들도 안전한 해수욕장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의 여름휴가는 예년의 여름휴가와는 사뭇 다른 상황이다.


하지만 과연 이러한 방법들이 실효성이 있을까? 숨이 턱턱 막히는 무더운 여름철 물놀이를 즐기는 해수욕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다는 것은 도무지 말이 안 된다는 생각과 `과연 감염방지를 위한 예방수칙과 행동지침을 준수할까?'라는 의구심이 들기도 할 것이다.


휴가철 해수욕장을 비롯해 야외를 찾는 사람들이라면 이러한 수칙들이 `해수욕장에서 잘 지켜질까?'라고 부정적으로만 생각하지 말고 `꼭 지켜야 하는 것', `내가 먼저'라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서로가 꼭 실천하는 인식이 가장 필요하다.

올해 휴가계획을 세울 때에는 코로나19 감염을 피하기 위한 방법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다.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해수욕장보다는 외곽의 한적한 해수욕장을 찾아 휴가를 즐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시대 안전한 여름휴가 보내기 방법으로 최대한 평일·소도시로 여행계획 세우기, 시골 할머니댁 찾아가기, 홈캉스·북캉스 등 독립된 공간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과 소규모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휴가계획 세우기 등으로 자신과 가족을 위해 번잡스럽지 않는 새로운 형태의 휴가를 즐겨보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이다.


덧붙여 시민들에게 반드시 당부 드리고 싶은 것이 있다. 물놀이 안전이다. 코로나19 못지않게 해수욕장을 찾는 사람이라면 꼭 지켜야 하는 것이다.
물놀이 안전수칙 준수는 감염방지 예방수칙만큼 중요하다. ① 입수 전 최소 10분 정도 준비운동하기 ② 물놀이 중 한기를 느끼거나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즉시 물 밖으로 나와 휴식 취하기 ③ 음주 후 물놀이는 심장마비 등 안전사고 우려가 있으니 자제하기 ④ 물놀이는 수영구역 내에서, 수상구조대원 통제 잘 따르기 등 안전수칙을 준수해 코로나19 감염방지는 물론 사고 없는 안전한 여름휴가를 즐겼으면 한다.
 

작성자
김향희
작성일자
2020-08-06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008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