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칼럼

지금의 젊은 세대도 언젠가는 노인이 된다

부산 2021년 초고령사회 진입 예상
부산시 노인복지 정책에 큰 기대
고령사회 대비 세대 간 소통 확대를

내용

부산진구 당감동 조금일님 사진

조금일 _ 부산진구 당감동


우리나라는 지난 2000년 65세 이상 인구가 7.2%를 기록해 고령화사회에 진입했다. 2020년에는 고령사회로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1970년 고령화사회로 진입한 데 이어 24년만인 1994년 고령사회로, 2005년 세계최초로 초고령사회가 됐다. 우리나라가 일본보다 7년 빠른 속도로 '고령사회'로 접어드는 셈이다. 부산복지개발원의 '통계로 살펴보는 2017년 부산 노년의 삶'에 따르면 부산의 고령인구는 54만명으로 전체인구 342만9천명의 15.7%로 이미 고령사회에 들어갔다. 현재의 추이를 감안하면 부산은 2021년 고령인구 비중이 20%를 넘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정부는 '기초노령연금제도', '독거노인 종합지원 대책', '치매국가책임제', '노인 일자리 종합대책', '장기요양서비스' 등 각종 노인복지 정책을 발표·시행하고 있다. 부산시도 '부산형 노인복지 정책'을 힘껏 펼치고 있다. 부산시의 노인복지 정책에 대한 기대도 크다.


하지만 준비 없는 노년을 맞이한 고령사회 대한민국은 1인 독거노인 및 치매노인 증가, 노인빈곤 문제, 노인자살 문제 등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보다 심각한 것은 세대 간 갈등이 아닐까 생각한다. 고령사회에 접어들수록 생산인구가 줄어들어 경제성장률이 감소하고 동시에 구매력 높은 소비인구까지 줄기 때문에 경제 성장이 위축될 수 있다. 여기에 노인층 부양을 위한 복지재정 확대는 자칫 그 부담을 떠안을 수도 있는 젊은 세대와의 갈등을 불러올 수도 있다.


국가와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노인 관련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가장 근본적인 대책은 세대와 세대를 이어주는 소통이 우선되어야 할 것 같다. 지금의 노인세대는 전후 세대로 태어나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한 가운데서 한 평생 이바지 해 왔다. 젊은 세대는 미래의 대한민국을 이끌어나가야 한다. 이들이 서로를 바라보는 시선이 좀 더 따뜻하고 서로에 대해 공감할 때 노인 정책뿐만 아니라 청년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펼쳐나가는 데도 보다 효율적인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 젊은 세대와 어른 세대가 서로의 존재를 좀 더 이해하고 공감하는 무대와 정책을 만드는 기회가 더 많아지길 기대한다. 모든 노인 정책과 청년 정책은 어쩌면 같은 곳을 향하고 있지만 서로가 다른 방향이라고 생각하는 두 세대의 소통과 공감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 같다. 이제 곧 100세 시대가 열린다. 지금의 젊은 세대도 언젠가는 노인이 된다. 지금의 젊은 세대가 보다 건강하고 생산적인 행복한 노후를 보내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모든 세대가 함께 노력해야 하는 세대공존과 공감이 필요하다.
 

 

김영주 기사 입력 2019-07-11 다이내믹부산 제201906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7-23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