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칼럼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약물치료 필요할까?

다이내믹부산 육아칼럼

내용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는 이미 잘 알려진 장애이다. ADHD 자녀를 둔 부모가 가장 많이 고민하는 것 중 하나는 약물치료가 꼭 필요한가에 관한 문제이다.

 

미국 교육부와 국립보건원의 연구에 따르면 ADHD 약물을 복용한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월등히 나은 변화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모들이 약물치료를 고민하는 것은 부작용에 대한 염려 때문이다. 

 

ADHD 약물치료 부작용으로 힘들어하는 아이는 약 10~20% 정도로 알려져 있다. ADHD 약물 부작용은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로 심각하거나 지속적인 것이 아니라 약간의 불편함이 있는 정도다. 그나마 시간이 가면서 적응하는 경우도 많다. 약 10% 정도의 아이들은 약을 중단하는데, 약물 없이 치료하는 경우 시간이 오래 걸릴 뿐 아니라 더 힘든 치료과정을 겪게 된다.

 

약물치료를 하는 경우 부모들은 아이를 잘 관찰해 약을 끊어야 하는 시기가 언제일지 알 수 있어야 한다. 약을 먹는 상황에서 아이가 또래와 비교할 때 차이가 없을 정도로 잘 지내야 하고, 약물 복용을 건너뛰었을 때는 행동에서 어떤 차이가 나는지 확인해야 한다. 약효가 없을 시간대나 가끔 약 복용을 건너뛰었을 때도 행동이 안정적이고 좋다면 더 이상 약이 필요하지 않다. 약의 도움 없이도 자녀가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을 때까지 꾸준하게 약을 복용하고 행동을 관찰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장지우(아동심리전문가) 기사 입력 2018-12-12 다이내믹부산 제1854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7-23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