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복천동고분군의 철기

제 2전시실은 복천동고분군에서 출토된 다양한 유물을 장르별로 전시하고, 또 인접지역에서 출토된 유물을 비교 전시하여 복천동고분군의 성격을 볼 수 있다.

전시구성

관내도
복천동 고분군 철기 전시실 위치를 표시한 관내도
복천동고분군의 철기
복천동 고분군 철기 전시모습
전시설명
삼국시대에 철은 농공구, 무기, 갑옷의 소재로써 부와 권력의 상징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대외교류의 수단으로도 이용되었다. 복천동고분군에서는 철기의 재료가 되는 덩이쇠가 단일 유적으로는 가장 많이 출토되었으며 철기 제작시 사용한 숫돌, 망치, 집게 등이 일부 분묘에서 출토되었다. 철기로는 칼, 화살촉, 쇠창 등 무기류, 집게, 손칼, 보습, 따비, 쇠스랑, 쇠낫, 쇠도끼 등 농공구류가 다수를 이룬다. 이외에도 철판의 양측을 잘라 미늘을 만든 미늘쇠, 끝부분을 둥글게 감아 만든 굽은 손칼 등 특이한 철기도 있는데 신분을 상징하거나 매장의례시 사용되었던 물건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복천박물관
강승희 (051-550-0331)
최근 업데이트
2018-03-16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