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부산일보 가덕특별법 신속 통과로, 부울경 800만 주민 여망 실현해 달라
2021-02-22 조회수 3
내용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21일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가덕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 국토위 통과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가 22일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이사회를 열고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통과에 대해 부산·울산·경남 800만 주민을 대표해 환영한다는 성명을 채택했다. 지난 19일 국토위를 통과한 특별법에는 가덕 입지 확정,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김해신공항 백지화 근거 명시, 신공항 주변 개발 사업·지역 기업 우대, 신공항 건립 추진단 구성·운영 등이 담겨 있다.


추진위는 성명에서 “이번 특별법에는 지역에서 오래 요구해 온 많은 부분이 반영됐으며, 가덕신공항 건설을 위한 법적 근거가 담겨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특별법을 통해 건설될 가덕신공항은 수도권 비대화를 해소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앞당길 핵심 인프라가 될 것이며, 동남권 메가시티의 핵심 사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24시간 세계 주요 도시와 연결, 첨단산업 유치는 물론 동북아 복합물류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진위는 “부울경이 함께 추진하는 가덕신공항 사업이 성공하면 더 이상 지방이라는 이유로 홀대받거나 독자적인 발전 정책을 추진하지 못한다는 편견을 깨는 사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또 “앞으로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26일 본회의 등 중요한 법적 절차가 남았다”며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여야 합의로 신속하게 제정해 부울경 800만 주민의 오랜 여망을 실현해 달라고 기대를 밝혔다. 추진위 허용도 상임공동위원장은 “이번 특별법은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위한 오랜 노력의 결과물이자 새로운 대한민국, 동남권의 시작을 알리는 출발선”이라며 “가덕신공항이 조속히 건설돼 2030 부산월드엑스포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추진위도 후속 조치 등에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추진위는 이날 이사회에서 2021년 사업계획과 예산안을 의결하고 특별법 제정 후 가덕신공항 추진에 대한 부산시의 계획을 논의하고 공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