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부울경 "2월 가덕특별법 제정, 신공항 첫걸음"
2021-01-12 조회수 7
내용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화면. 우리는 원합니다. 제대로된 관문공항

부산시는 오늘(12일) 오전 10시 30분, 가덕신공항 조속 건설을 위해 부산과 울산, 경남 공동으로 구성된 행정지원 TF인 ‘가덕신공항 부울경 추진단’의 첫 공식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되었다.


부울경 추진단은 지난해 12월, 울산시청에서 진행된 부울경 단체장 가덕신공항 지지 공동 기자회견 이후 실무적인 행정지원을 위해 발족되었다. 부울경 경제부단체장을 공동단장으로 각 지자체 공항추진부서 실무진으로 구성되었으며 매주 비대면 전략회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의 인사말에 이어서 국회 특별법 제정 추진전략과 홍보전략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각 지자체는 가덕신공항의 조속 건설을 위해서 우선 특별법 제정에 힘을 집중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오는 2월에 있을 국회 임시회에 대비해 신공항 로드맵과 특별법 당위성에 대한 다각적 홍보 등 면밀한 입법전략을 수립, 공동 추진하기로 했으며 이와 별도로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온·오프라인 매체 가덕신공항 홍보와 공감대 형성 추진도 계속 함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지난해 11월에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제정을 위해서 더불어민주당 136명, 국민의힘 15명의 국회의원이 법안을 국회에 발의해 놓은 상황으로 오는 2월에 있을 임시회에 법안이 상정되어 특별법 심사 절차를 거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