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SBS 뉴스 막 내린 "지스타 2019"…나흘간 24만여 명 "역대 최다"
2019-11-19 조회수 23
내용
SBS 뉴스_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jpg

국제 게임 전시회인 지스타 2019가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어제(17일) 성황리에 폐막했습니다. 올해 행사장에는 24만여 명이 찾아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할 만큼 그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4일부터 펼쳐진 지스타 행사장은 그야말로 인산인해였습니다.


티켓 구매에만 1시간이 걸릴 정도지만 게임 마니아와 시민들의 발길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VR 게임을 비롯해 다채로운 게임 이벤트가 진행됐습니다.


[김범준/경북 구미시 : 아버지를 따라 구미에서 왔는데 제가 직접 캐릭터를 키우고 성장해나가는 게임들이 즐거웠습니다.]


[전진효/경남 창원시 : 가상현실 게임을 해보니 실제 살아있는 공간에서 제가 움직이는 것 같아서 정말 신기했습니다.]


올해 지스타 관람객 수는 24만 4천여 명으로 지난해 23만 5천여 명보다 1만 명 정도 더 많은데 역대 최다 기록입니다.


올해 지스타에는 총 36개국 690여 개사가 참여했습니다.


마련된 부스만 3천200여 개에 이르는데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습니다.


특히 리그오브레전드와 오버워치 등 유명 온라인 게임을 놓고 부산 지역 대학 e스포츠 대항전도 펼쳐져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정명완/부산시 게임산업팀장 : 부산 대학 e스포츠 클럽 대항전은 대학생들의 건전한 (게임) 참여와 많은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서 만든 대회입니다.]


글로벌 게임 축제로 성장한 지스타는 내년까지 부산 개최가 확정된 상태입니다.


[오거돈/부산시장 : 부산에서 지스타가 영구 개최될 수 있도록 지금 협회 쪽 하고 논의를 하고 있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지스타를 통해 부산의 게임 산업 발전을 확인한 만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