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공약&매니페스토 > 공약뉴스

공약뉴스

부산일보 심의 기능 갖춘 지자체 첫 부산 영화영상정책위원회 생긴다
공약 [4-5-3] 부산영화영상정책위원회 설립
2021-02-04 조회수 43
내용
영화.jpg

부산 영화영상정책 검증 등 강력한 기능을 하는 민관협치 기구인 ‘부산시 영화영상정책위원회’가 탄생한다. 단순 자문 역할이 아닌 ‘심의’ 기능을 갖춘 지자체 최초의 영화영상정책 기구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부산시는 부산시 영화영상정책위원회(이하 영화영상정책위) 위원을 공모하는 공고를 내고 16일까지 위원을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부산시 영상산업 진흥 조례’에 지난달 13일 새롭게 추가된 조항에 근거해서다.

 

‘부산시 영상산업 진흥 조례’를 보면 “부산시는 영상문화와 영상산업의 진흥에 관해 심의·자문하기 위해 부산시 영화영상정책위원회를 둔다”고 명시했다. 조례에 따르면 부산시, 부산시의회, 시 산하 영화영상 관련 단체와 기관·법인, 영화영상학계 사람들 20명 이내로 위원회를 구성하게 돼 있다.

 

2018년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선거 공약이었던 영화영상 분야 민관협치 기구가 3년 만에 결실을 본 것이다. 앞으로 부산시가 영화영상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할 때 영화영상 분야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게 돼 부산 영화영상계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그동안 관 주도의 영화영상정책과 중복 투자, 비효율적 정책 운용에 대한 부산 영화영상인들의 우려가 컸다.

 

조례 조문 제정에 참여한 영산대 웹툰영화학과 주유신 교수는 “지난 20년 동안 부산 영화영상 전반을 아우르는 헤드쿼터가 필요하다는 영화영상인들의 목소리가 컸다”면서 “영화영상정책위원회가 부산 영화산업의 미비함과 저발전을 극복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성태 부산시 영상콘텐츠산업과장은 “앞으로 위원회는 부산 영화영상 분야 발전을 위해 시와 함께 정책을 만드는 역할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새로 출범하는 영화영상정책위의 위원은 영화의전당, 부산영상위원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BIKY), 부산국제단편영화제(BISFF), 부산독립영화협회 등 부산 지역 영화영상 기관과 단체, 학계에서 70%를 구성하고, 나머지 30%는 공모로 선정할 계획이다. 부산시장이 임명권을 갖고 있어서 위원 위촉은 새 시장이 취임하는 4월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위원 임기는 2년이며 한 차례 연임할 수 있다. 위원회는 2025년까지 5년간 존속하도록 명시돼 있으며, 차후 갱신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