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공약&매니페스토 > 공약뉴스

공약뉴스

부산일보 서부산의료원 "예타"면제 국가사업 확정
공약 [3-8-2] 공공의료벨트 구축
2021-01-28 조회수 109
내용
서부산의료원.jpg

부산시 숙원사업인 서부산의료원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가 27일 열린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최종 확정됐다. 이에 따라 총사업비 2187억 원 규모의 서부산의료원 건립이 국가 재정사업으로 진행된다. 예정대로 2026년 서부산의료원이 문을 열면 지역 현안인 동서간 의료 격차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은 이날 기재부의 예타 면제 결정을 전하면서 “서부산의료원이 국가사업으로 확정돼 사하구 뿐만 아니라 서부산의 취약한 공공의료 서비스를 확충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서부산의료원은 사하구 신평역 공영주차장 부지에 지상 5층(연면적 4만 3163㎡), 300병상 규모로 총사업비 2187억 원을 들여 건립된다. 오는 2024년 착공해 2026년 준공 계획이다. 응급의료기관, 감염병 예방센터, 심뇌혈관질환센터, 공공난임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앞서 부산시는 동부산에 비해 열악한 서부산의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을 위해 2016년에 서부산의료원 설립 부지를 확정하고 2017년 설립 타당성 용역을 끝냈지만, 기재부의 예타 문제로 2년여 간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시와 지역 정치권이 정부를 상대로 꾸준한 설득 작업을 벌여왔고, ‘코로나19’ 이후 공공의료 공백이 현실화되면서 정부의 예타 면제 결정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특히 사하구를 지역구로 둔 최 의원은 그동안 이낙연 당 대표,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 등 당·정·청 핵심 인사들을 상대로 해당 사업의 중요성을 직접 설명하는 등 이번 정부 결정을 이끌어내는 데 적잖은 역할을 했다.

 

이와 관련, 지난해 11월 부산을 방문해 서부산의료원 건립사업의 가시화를 약속한 이낙연 대표는 29일 부산에서 현장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서부산의료원 건립 부지를 방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