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공약&매니페스토 > 공약뉴스

공약뉴스

연합뉴스 "회계부정 차단" 부산시·시내버스조합 준공영제 개정 협약
공약 [2-6-2] 시내버스 준공영제 개선
2020-12-17 조회수 78
내용
버스 도로.jpg

부산형 시내버스 준공영제가 시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첫발을 내디딘다.

 

부산시는 16일 오후 4시 시청 1층 로비에서 버스운송사업조합과 부산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협약 체결식을 연다.

 

시가 지난해 7월 부산형 시내버스 준공영제 혁신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혁신 계획을 이행하기 위해 서비스 질 향상과 공공성과 투명성, 효율성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개정 협약 주요 내용은 시·버스조합·운송사업자 간 회계를 공유하는 'e-버스재정 정보관리 시스템'을 구축·운영함으로써 재정 집행 투명성을 확보한다.

 

중대 비리업체에 대한 공익이사 파견과 운송사업자 부정행위 발생 시 준공영제 제외 등으로 시내버스 운송사업자 책임을 강화하는 쪽으로 개정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전국 최초로 구축된 e-버스재정 정보관리 시스템은 재정지원금과 운송수입금 등 모든 수입과 지출에 관한 정보를 시와 조합, 운송사업자가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내년 1월 1일부터 본격 운영되는데, 블록체인에 기반해 위·변조가 불가능해 회계 투명성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부산시는 서비스 향상, 투명성 강화, 효율성 향상 등 3대 전략과 18개 핵심과제를 담은 혁신안을 마련, 시민토론회 2회, 노사민정 상생협의회 10회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1년 6개월여 동안 버스조합, 운송사업자, 노동조합 등과의 지속적인 협상으로 노사민정 모두가 합의한 혁신안을 도출했다.

 

시는 준공영제 운영지침과 운영조례를 조속히 개정·시행, 혁신적인 부산형 준공영제를 완성하고, 지속 가능한 준공영제 운영을 위한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또 올해 끝난 시내버스 노선 개편 용역 결과에 따라 4단계로 나눠 단계별로 개편도 추진한다.

 

노선 개편은 교통 소외지역과 시민 편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1단계 23개 노선을 대상으로 우선 추진된다.

 

시는 주민 의견 수렴과 유관기관 협의를 거친 후 올해 연말까지 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며, 개편이 완료되면 970억원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2월부터 부산연구원이 수행한 용역 결과 전체 144개 버스 노선 중 82개가 개편 대상이 됐다.

 

노선 폐지가 5개, 단축 34개, 변경 20개, 연장 18개, 신설 5개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