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OK 현장

부산일보
[부산시 국정감사] 오거돈 "대구·경북이 동남권 관문공항 합의 먼저 위반"
조회수
36
작성일
2019-10-13
내용
11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오거돈 시장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11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오거돈 시장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동남권 신공항 추진과 관련해 “대구·경북 지역이 먼저 합의를 깼다”고 공격하고 나서 파장이 일고 있다. 그동안 오 시장은 우호적 태도로 대구·경북 지역 지지를 얻는 데 주력해 왔다. 하지만 국무총리실로 이관된 김해공항 확장안 검증이 답보 상태에 빠지는 등 이상 신호가 켜지자 공세적 자세로 전환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 시장은 지난 11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부산·울산·경남이 합의를 깬 것이 아니고 오히려 대구·경북이 먼저 합의를 깼다”고 발언했다.

 

오 시장은 이날 작심한 듯 공격적 발언을 어어갔다. 그는 “이른바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안)은 부·울·경뿐만 아니라 대구·경북까지 포함한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만들기로 한 것이다”면서 “김해공항 확장안 발표 한 달 뒤에 대구·경북에서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성명을 내고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대구·경북 통합공항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오 시장은 “대구·경북에도 500만 명이 살고 있기 때문에 해당 지역 국제공항이 필요하다”면서 “더 나아가 부·울·경 800만 명, 대구·경북 500만 명의 지역민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동남권 관문공항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논리로 대구·경북을 향한 공세를 수습했다.

 

이날 오 시장의 발언은 우리공화당 조원진(대구 달서구병) 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왔다. 조 의원은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총선을 앞두고 정치용으로 ‘희망 고문’을 하는 게 옳다고 보느냐”고 물었다.

 

자유한국당 이진복(부산 동래구)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부·울·경 공항을 따로 짓고 대구·경북 공항을 따로 짓자고 하는 건데 이는 전국을 국제공항으로 만들자는 상당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의 이 같은 발언에 야당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제주 제주시갑)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역 싸움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제지에 나섰다. 같은 당 홍익표(서울 중·성동구갑) 의원은 “부산시민의 열망을 담아 김해공항 확장안 검증을 진행하는 것인데 총선용으로 호도돼 유감스럽다”면서 “인천공항을 만들 때도 일부 서울시민이 거리가 멀어 반대했지만 굳이 서울과 멀리 떨어진 영종도에 공항을 지은 이유를 잘 생각해야 한다”고 오 시장을 두둔했다.

 

한편 부산시는 현직 항공기 조종사 인터뷰를 통해 김해공항 위험성을 부각시키며 여론전에 나서는 등 동남권 신공항 추진 문제에 대해 공세적 자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는 13일 공식 유튜브 채널(B공식채널)에서 20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현직 민간항공기 기장 인터뷰를 소개했다. 이 기장은 “김해공항은 초급 조종사나 지형을 잘 모르는 외국 기장에게는 가장 난도가 높은 코스다”면서 “돗대산 중국 민항기 추락사고가 발생한 지 20년 가까이 지났지만 김해공항의 지형적 위험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김해공항 확장만으로는 새로운 동남권 관문공항 역할을 기대할 수 없다면서 24시간 운영할 수 있는 신공항 입지로 가덕도가 적합하다는 의견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