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가덕도신공항 기술위원회 전체회의」 개최 -

부산시, 공항 전문가와 가덕도신공항 조기 건설 위한 ‘새출발’
부서명
공항기획담당관
전화번호
051-888-4584
작성자
김정수
작성일
2022-05-17
조회수
299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5.17. 14:00, 국가정책사업으로 확정된 가덕도신공항 조기 건설 및 경쟁력 확보 방안 논의를 위한 기술위원회 전체회의 개최 ◈ 국토부 사타결과에 대한 개선과제 도출… 분야별 기술위원회 통해 전문적이고 합리적인 개선방안 마련해 기본계획 반영 방침 ◈ 가덕도신공항 예타면제로 조기 건설 기반 마련… 부산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이전 개항을 위한 설계·시공 병행, 최신공법 적용 등 공기 단축 방안 마련에 총력
내용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오늘(17일) 오후 2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가덕도신공항 기술위원회(이하 기술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 결과를 공유하고, 조기 건설 및 물류 공항으로서 경쟁력 확보 방안 등 향후 추진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는 가덕도신공항 건설 사업이 ▲사전타당성 조사 완료(4.18.) ▲국무회의 통과(4.26.) ▲기재부 예타면제 결정(4.29.) 등을 거쳐 국가정책사업으로 확정된 이후 열린 첫 번째 회의로 앞으로 가덕신공항 조기 건설을 위한 기술지원의 포석이 될 전망이다.

 

  시는 이번 회의에서 전문가들과 함께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 결과를 면밀하게 살펴 개선 과제를 도출하고, 분야별 기술위원회를 통해 최적의 개선방안을 만들어 향후 기본계획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설계·시공 병행 ▲발파기간 단축 ▲매립재 외부반입 ▲주요공정 중첩 시행 ▲최신공법 도입 등 사전절차 및 공기 단축에 필요한 기술 검토에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3월 출범한 기술위원회는 ▲시설·운영 ▲물류·수요 ▲소음·환경 ▲항공·해양안전 ▲시공·지반 ▲도시·교통 6개 분야 50명으로 구성·운영해 왔으며,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에 부산시와 함께 대응해 왔다.

 

  특히, 남부권 관문공항 건설이라는 목표 아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에 반영되지 못했던 3,500m의 활주로, 24시간 운영 등을 전문적인 기술 검토를 통해 국토교통부 사전타당성 결과에 반영하는 성과도 거두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지난달 예타면제를 통해 가덕도신공항 건설사업이 국책사업으로 확정되면서 조기 건설의 기반이 마련되었다”라며, “기술위원회와 함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이전 개항을 위한 사전절차 단축, 최신공법 적용 등 조기 건설 방안 마련에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