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료실

(농촌진흥청) "복숭아나무도 겨울에는 패딩이 필요해요“

부서명
지도정책팀
전화번호
051-970-3708
작성자
김근혜
작성일
2018-12-07
조회수
14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내용

                                 - 나무 원줄기 밑둥 부분은 보온재로 감싸줘야 -

 

한 번의 한파에도 쉽게 어는 피해(이하 동해)를 입는 복숭아나무의 보온을 위해 올 겨울, 복숭아나무 전용 '패딩'을 준비해보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유독 추위에 약한 복숭아나무의 월동 준비로 원줄기(주간부) 밑둥 부분을 보온재로 감싸줄 것을 당부했다.

복숭아나무는 원줄기, 꽃눈, 가지 등 모든 부분이 동해를 받지만, 원줄기가 다른 부위에 비해 추위에 약하고 피해가 더 심하다.

이러한 복숭아나무의 동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나무 원줄기의 밑둥 부분에 해당하는 50cm 높이까지를 보온자재로 싸주는 것이 좋다.

이때 필요한 보온자재로는 볏짚, 다겹(5~6겹) 부직포, 보온패드 등 보온력 높은 자재가 좋으며, 보온패드는 방수 기능의 두꺼운 소재(두께 10㎜ 이상)가 좋다.

보온자재는 통기성이 낮을수록, 두께는 두꺼울수록 보온 효과가 높다. 햇빛이 투과되는 얇은 재질의 부직포 또는 비닐은 낮 시간에 온도를 상승시켜 나무의 내한성을 줄일 우려가 있다. 

지난 2013년 사례를 보면, 대부분의 복숭아 품종은 최저기온이 영하 20℃ 이하를 기록한 경우에, 내한성이 약한 품종은 영하 17℃ 이하를 기록한 경우에 원줄기 동해가 현저히 증가했다.

특히 원주, 이천, 음성, 연기, 보은 등 지역에서 1월 초에 최저기온이 영하 20℃ 내외를 기록했을 경우 동해가 심했다. 이들 지역의 최저기온이 영하 20℃ 이하로 내려갔을 때 '장호원황도'와 '천중도백도' 등 대부분의 품종에서 동해가 증가했다.

영천, 전주 등 남부지역에서는 내한성이 약한 품종인 '가납암백도'와 '오도로끼' 등이 최저기온 영하 17℃ 내외에서도 동해가 증가했다.

농촌진흥청 과수과 윤석규 박사는 "복숭아나무는 다른 과수에 비해 동해에 취약하므로 매년 겨울철에는 월동 준비로 원줄기 피복 작업을 실시하여야 한다."라고 전했다.

또한 "갑작스런 한 번의 한파는 복숭아 원줄기에 치명적인 동해를 일으키므로 12월 20일 이전에 피복작업을 실시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과수과장 최인명, 과수과 윤석규 063-238-6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