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료실

(농촌진흥청) 버려지는 버섯 배지, 한우 사료로 효과 좋아

부서명
지도정책팀
전화번호
051-970-3708
작성자
김근혜
작성일
2018-12-07
조회수
16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내용

                                - 도체중 22.7kg 늘고, 사육 기간 12.2일 줄어 -

 

버섯을 재배하고 난 뒤 버려지는 배지1)를 소의 사료로 활용하면 체중 증가와 함께 사육 기간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한우 사육 농가 2곳의 한우 129마리를 대상으로 현장실증시험을 실시한 결과, 이 같은 비육효과로 1마리당 38만 원의 소득을 더 올릴 수 있음을 확인했다.

버섯재배 부산물은 새송이·팽이버섯 등을 재배하고 남은 배지에 유산균, 효모균2), 고초균3)등의 미생물제제와 쌀겨를 넣은 뒤 공기를 차단하는 방법(혐기성)으로 30~40일(여름 10~15일) 동안 발효시켜 만든다.

이렇게 만든 버섯재배 부산물의 가소화영양소총량(TDN)4)은 72.6%(마른원료 기준)로 볏짚보다 1.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 부산물을 섬유질배합사료(TMR)5)에 평균 10%씩 넣어 한우 육성기6)부터 약 2년 동안 먹인 결과, 출하까지 평균 29.7개월이 걸렸다. 이는 배합사료와 볏짚을 먹인 대조구(30.1개월)에 비해 12.2일이 줄어든 수치다.

또한, 도체중7)은 434.5kg으로 대조구(411.8kg)보다 22.7kg 증가했고, 육량 형질인 등심단면적은 5.5㎠ 더 넓게 나타났다.

육질 형질인 근내지방도(No.)도 대조구보다 0.4 정도 높았으며, 육질등급지수8)는 4.0으로 전체 평균 일플러스(1+)등급을 나타냈다.

우리나라의 버섯재배 부산물은 연간 167만 톤이며, 사료화 가능 부산물은 58% 수준인 97만 톤 정도로 예측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버섯재배 부산물의 한우 비육 효과를 확인함에 따라 시범사업 확대방안을 마련해 기술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진현주 농업연구사는 "한우의 고급육 형질을 최대한 발현하면서도 사료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버려지는 버섯 배지를 사료 자원화에 활용하면 특용작물과 축산, 두 산업에 모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1) 식물이나 세균, 배양 세포 따위를 기르는 데 필요한 영양소가 들어 있는 액체나 고체.

2) Saccharomyces, 균사가 없는 곰팡이, 버섯류의 단세포 미생물.

3) Bacillus subtilis, 건초, 볏짚, 토양 등에 존재하고 편모 운동성과 비병원성의 간균과 호기성 세균.

4) 가축의 대사 작용에 의해 이용되는 에너지. 

5) 섬유질배합사료는 TMR((Total Mixed Ration)이라고 하며 소가 필요로 하는 영양소 요구량에 맞춰 풀사료와 알곡 등 원료사료를 완전 혼합 것으로 사양관리에 효율적임.

6)  한우의 청소년시기로 4개월부터~11개월령 사이.

7) 생체에서 두부(머리), 내장, 족 및 가죽 등 먹을 수 없는 부분을 제외한 무게. 

8) 등급지수는 최고 등급인 1++등급을 5점부터 최하 3등급을 1점으로 내림차순 부여

 

[문의]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장 오형규, 기술지원과 진현주 063-238-7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