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국민일보 태풍 길목에 놓여 피해 속출한 부산…을숙도대교 등 15곳 통제
2020-09-07 조회수 22
내용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하면서 7일 오전 부산 영도구에서 신호등이 강풍에 부러져 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 길목에 놓인 부산에 초속 26m가 넘는 강풍이 불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강풍에 신호등이나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시설물 피해가 이어지면서 도로 곳곳이 통제됐다.


7일 오전 5시를 기준으로 부산경찰청에 접수된 피해 신고는 모두 19건이다. 이들은 대부분 강풍으로 인한 피해다. 오전 2시38분 부산 영도구 동삼동에서는 신호등이 강풍에 꺾였다. 앞서 오전 2시 17분에 남구 대연동 평화교회 교차로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졌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도 강풍으로 인한 간판 추락 우려 등의 피해 신고가 모두 61건 접수돼 119구조대원이 긴급 출동했다.

강풍에 따른 도로 통제도 계속되고 있다. 오전 0시 부산과 경남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가 통제된 데 이어 동래구 수연교, 연안교, 세병교가 통제됐다. 또 덕천배수장∼화면생태공원 도로 구간과 수관교 양방향이 통제됐다. 이후 부산항대교와 남항대교에서 컨테이너 차량이 선별 통제되고 있으며, 오전 5시 20분부터는 을숙도대교가 전면 통제되는 등 통제구간은 15곳에 이른다.


열차 운행도 중단됐다. 부산김해경전철은 이날 오전 5시 첫차부터 운행이 중지된다. 코레일도 부산을 지나는 일부 열차 운행 시간을 조정했다. 코레일은 태풍 영향권에 들어서는 7일 첫차부터 태풍 통과 때까지 동해선 전 구간과 경부선 일부 구간 운행을 중지했다.


동해선은 부전∼포항, 포항∼영덕, 동대구∼부전, 동해∼강릉 등 전 구간을 오가는 무궁화호 운행을 중지했다. 서울∼동해 구간을 오가는 KTX는 강릉으로 출발과 도착역이 변경됐다. 동해선 전동열차는 부전∼일광 전 구간 운행이 중지된 상태다. 부산 도시철도 1∼4호선 전동차와 시내버스는 정상 운행하고 있다.


부산시는 하이선 북상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태풍 이동 등 기상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시는 6일 밤까지 태풍 위험지역 주민 116명을 지인이나 모텔 등지에 사전 대피시켰다. 강풍과 함께 부산 전역에 시간당 10㎜ 안팎 비가 내리고 있다. 현재 강수량은 금정구 81㎜, 동래 58.5㎜, 북구 54㎜, 부산진 48.5㎜ 등이다. 기상청은 오전 9시 하이선이 부산 인근을 지날 것으로 보여 태풍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