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일요서울 부산시, 관내 어린이집 1,781곳에 휴원 명령
2020-08-28 조회수 13
내용
부산시가 부산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어린이집 보육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부산시 모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어린이집 휴원 명령’을 발동했다고 28일 밝혔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부산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어린이집 보육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부산시 모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어린이집 휴원 명령’을 발동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부산지역 16개 구·군의 어린이집 1,781곳은 오는 31일부터 휴원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최근 부산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되기 전인 지난 17일부터 가정보육을 권고하고, 20일부터는 구·군별로 휴원을 권고한 바 있다.


이번 휴원 명령은 지역 감염에서 어린이집을 보호해 감염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보육밀집도를 낮춰 최소 인원으로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강화된 조치이다.


어린이집 휴원 기간은 8월 31일부터 9월 6일까지 1주간이다. 어린이집이 휴원하더라도 맞벌이 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에는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길 수 있다. 휴원 기간은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인 내달 6일까지로 정해졌으나 이후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연장하거나 조기에 해제될 수 있다.


전혜숙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그동안 어린이집 현장을 계속 모니터링을 해왔고, 어린이집 및 유관기관과 보호자의 의견을 모아 결정한 사항”이라며 “모든 어린이집에 대한 휴원 명령은 우리 시 3단계에 준하는 조치인 만큼, 어린이집 관계자와 보호자들께서는 심각성을 인지해주시고,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