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시민일보 부산시, 전국최초로 조상 땅 찾기 QR코드 토지정보검색 제공
2020-08-28 조회수 23
내용
부산시 청사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불필요한 대면 행정서비스 이용을 줄이고자 오는 9월부터 ‘조상 땅 찾기 QR코드 토지

정보검색 제공’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조상 땅 찾기’는 재산(토지)관리 소홀 또는 불의의 사고로 직계 존·비속 소유로 되어있는 토

지를 파악할 수 없을 때 상속 관계 등을 확인 후 전국 지적 전산 자료를 검색하여 그 결과를

알려주는 서비스로, 지난 한 해 동안 9,870명의 시민에게 37,743필지(44.2㎢, 여의도 면적의

15배)의 조상 땅을 찾아주었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맞춰, 조상 땅을 찾고자 하는 시민들이 대면 행정서비

스를 통해 지적도나 토지이용계획확인을 별도로 발급받지 않고도 토지에 대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원스톱 토지정보검색 QR코드’를 삽입하여 제공한다.

QR코드는 ‘조상 땅 찾기’ 결과 제공되는 서식에 인쇄되어 있으며, 이를 휴대폰으로 스캔하면

국토교통부 토지이용규제정보서비스 사이트로 자동 연결된다. 이후 해당 사이트에서 지번

및 도로명을 검색하여 토지에 대한 용도지역, 도시계획, 각종 규제 저촉 및 건축가능 여부

등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9월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되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이 추가 민원서류

발급 없이 QR코드를 통해 조상 땅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휴대전화로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대면 행정서비스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감

염병 확산을 방지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